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로즈데이, ‘이런 장미’ 선물은 피하세요

오늘(14일)은 연인에게 장미를 선물하는 로즈데이다. 하지만 장미 색깔별로 의미가 조금씩 달라 선물할 때 주의를 필요로 한다.

빨간 장미는 ‘열정, 기쁨, 아름다움, 절정, 욕망’을 담고 있다. 보통 열정적으로 사랑하는 연인 사이에 흔히 떠올리는 색상이다.

주황색 장미는 막 사랑을 시작한 연인에게 어울리는 ‘수줍은 첫사랑’이라는 꽃말을 가지고 있다.

5월 14일은 로즈데이다. 게티이미지코리아

5월 14일은 로즈데이다. 게티이미지코리아

하얀 장미는 ‘존경, 순결, 순진, 매력’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순수하게 당신을 사랑한다’는 의미를 전하고 싶은 사람이 선물하면 좋다.

분홍색 장미는 ‘맹세, 단순, 행복한 사랑’이라는 뜻이다. 또 보라색 장미는 ‘영원한 사랑’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파란 장미는 원래 장미가 가진 유전자로는 낼 수 없는 색이기 때문에 과거에는 ‘불가능, 얻을 수 없는 것’을 의미했다. 그러나 2000년대에 들어 파란 장미가 개발되면서 ‘기적’이라는 뜻을 가지게 됐다.

반면 사랑을 표현하기 적절치 않은 색도 있다. 노란 장미는 ‘질투, 사랑의 감소’ 등을 뜻하므로 선물할 때 주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