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한국마사회, 초단시간 근로자 정규직 전환으로 상생하는 조직문화 안착 주력

한국마사회가 시간제경마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시행 이후 근로자를 대상으로 근무 만족도 인터뷰를 시행하는 등 추진실적을 점검했다고 26일 밝혔다.

한국마사회는 올해 초 약 5600여명의 시간제경마직 근로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며, 정년보장, 4대보험 가입 및 연차·주휴수당·퇴직금 지급 등의 혜택을 시행했다. 시간제경마직 근로자들은 대부분 주1일 또는 주2일 근무하는 근로자들로 경마시행일인 금, 토, 일에 마권발매, 환급, 질서유지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한국마사회는 이들이 수행하는 업무를 기관 사업에 필요한 상시 지속적 업무에 해당된다고 판단하고 정규직 전환을 추진했다.

경마지원직 안선미(왼쪽에서 두번째)황규은(왼쪽에서 세번째)씨가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왼쪽에서 네번째)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마지원직 안선미(왼쪽에서 두번째)황규은(왼쪽에서 세번째)씨가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왼쪽에서 네번째)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 2009년부터 시간제경마직 근로자로 발매지원 파트에서 근무하게 된 안선미(48·여)씨는 “10년 가까이 일하면서 예전에는 느끼지 못했던 나의 회사라는 소속감을 느끼게 되었고, 월급명세서에 4대 보험 항목이 생겼다는 것이 가장 큰 차이 인 것 같다”며 “제가 고객을 응대하며 지우는 작은 미소가 곧 회사의 얼굴이 된다는 점을 잊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객안내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황규은(24·여)씨도 “일주일에 한번 잠깐 나와 일하는 곳이라 여겨 그동안 마사회에서 저의 미래를 생각해보지 않았는데, 이제는 쉽게 포기해서는 안 될 중요한 커리어를 쌓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공공기관으로서 앞장서겠다”며 “한국마사회가 국민들로부터 사랑받고 신뢰받는 공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마사회는 최근 고용노동부 주관 정규직 전환 대표 사례에 선정됐다. 고용노동부는 그간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쟁점이 되었던 임금체계, 전환방식 등 다섯 가지 주제를 중심으로 실제 노·사·전문가들이 문제를 풀어나간 과정과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아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사례집’을 지난 19일 발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