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프랑스 감성 그대로···‘르노 DNA’로 새출발 미래를 담는다

르노코리아, 콘텐츠 메카 성수동에서 ‘미래 비전’ 밝혀

3일 서울시 성동구에 위치한 ‘르노 성수’에서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중앙)과  르노 본사 디자인 총괄 디렉터인 질 비달(Gilles Vidal) 부사장(오른쪽), 르노 브랜드 마케팅 총괄 부사장 등 주요 본사 임원들이 아르카나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3일 서울시 성동구에 위치한 ‘르노 성수’에서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중앙)과 르노 본사 디자인 총괄 디렉터인 질 비달(Gilles Vidal) 부사장(오른쪽), 르노 브랜드 마케팅 총괄 부사장 등 주요 본사 임원들이 아르카나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르노코리아자동차가 프랑스계 특유의 ‘르노만의 크리에이티브한 감성’을 살린 브랜드로 재도약한다. 미래 전략 대전환은 물론 신차개발, 디자인 스타일링 방향성도 전면 재수정한다. 또 ‘르노삼성’의 그림자이던 ‘태풍의 눈’ 엠블럼도 ‘르노’ 본연으로 돌아간다. 완벽한 ‘르노 턴어라운드’의 시작이다.

■ 질비달 르노 디자인 총괄 부사장 방한 “르노의 감성 디자인 현실로”

르노코리아는 3일 서울시 성동구에 위치한 ‘르노 성수’에서 이 같은 비지니스 전략, 제품디자인, 마케팅, 브랜드 정체성을 풀체인지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르노 누벨 바그(renault nouvelle vague)’ 미디어 간담회를 가졌다.

‘르노 성수’에서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르노 성수’에서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이 자리엔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과 함께 르노 본사 디자인 총괄 디렉터인 질 비달 부사장, 르노 브랜드 마케팅 총괄 부사장 등 주요 본사 임원들이 함께 했다. 공식적으로 르노 본사 중책을 맡고 있는 이들이 한국 로컬 시장을 위해 모두 모인 것은 처음이다.

르노 성수 2층에 마련된 별도 무대에 오른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은 “르노 브랜드가 비로소 시작된다”며 “르노코리아가 보유한 뛰어난 생산 및 연구개발 자산을 바탕으로 글로벌 르노 브랜드의 크리에이티브한 실력, 기술력을 알리고, 동시에 고객들이 창의적인 르노를 경험하실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이어 나가겠다”고 르노 브랜드 복합문화 공간 런칭과 신차 출시계획을 밝혔다.

르노코리아의 차량들이 전시되어 있는 르노 성수 복합문화공간

르노코리아의 차량들이 전시되어 있는 르노 성수 복합문화공간

또 기존 사명에서 자동차를 떼고 ‘르노코리아’로 변경하고 공식 엠블럼도 다이아몬드 형상의 르노 ‘로장주’로 변경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새로운 르노 글로벌 브랜드 전략인 ‘일렉트로 팝(Electro Pop)’을 통해 국내 시장에 르노만의 독창적인 소비자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 프랑스 르노, 한국 성수동에서 ‘디자인 비전 밝혀’

르노 전체 디자인을 미래지향적으로 풀체인지하고 있는 질 비달 디자인 총괄 부사장이 차량 디자인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 손재철 기자

르노 전체 디자인을 미래지향적으로 풀체인지하고 있는 질 비달 디자인 총괄 부사장이 차량 디자인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 손재철 기자

르노 전체 디자인을 미래지향적으로 풀체인지하고 있는 질 비달 디자인 총괄 부사장에도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됐다. 그는 지난 2009년부터 ‘세기의 카디자이너’로 손꼽혀온 감각적 디자인 경쟁력이 뛰어난 인물이다.

이날 질 비달 부사장은 1시간이 넘는 미디어 소그룹 인터뷰를 이어 나가면서 프랑스 브랜드 르노의 독창성과 디테일한 르노 디자인 경쟁력을 전했다.

질 비달 부사장은 지난 2009년부터 2020년까지 시트로엥에 이어 푸조 디자인 총괄 디렉터로 활동했고 2020년 르노에 합류했다. 이후 르노의 디자인 정체성을 젊고, 날렵한 선과 면으로 180도 바꿔 나가고 있다. 그 결과물이 ‘르노 세닉(Scenic) E-Tech’ 다. 아르카나(XM3)와 비교하면 직선과 입체적 사선 등이 차체 표면에서 조화를 이루며 강조된 형태다. 디테일한 완성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르노의 순수 전기차 세닉 E-Tech 사진 | 손재철기자

르노의 순수 전기차 세닉 E-Tech 사진 | 손재철기자

질비달 부사장은 “한국의 매력적인 창의적 콘텐츠들과 디자인에 관심이 많다”며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알릴 수 있는 디자인을 이어 나가겠고 미디어들의 환영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날 르노코리아는 국내 생산 모델과 수입 모델을 함께 운용하며 매년 ‘한 대의 신차’를 국내 시장에 내놓겠다는 점을 강조했다.

우선 국내에 첫 공개된 ‘르노의 순수 전기차 세닉 E-Tech’ 경우는 내년 국내 전격 출시된다. 이 전기차는 지난 2월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최고 영예인 ‘2024 올해의 차’를 거머쥔 모델이다. 질비달 르노 디자인 총괄 부사장의 ‘디테일한 디자인 언어’가 고스란히 녹여진 EV이기도 하다.

올 하반기엔 고효율 하이브리드 중형 SUV 프로젝트명 ‘오로라1’ 신차가 출시된다. 오는 6월 열리는 2024 부산모빌리티쇼에서 ‘오로라1’은 베일을 벗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