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아파트 입주민, 관리비 절약 위해 전기 코드부터 뽑았다

아파트아이

아파트아이

아파트 입주민은 관리비 절약을 위해 전기 사용부터 줄인 것으로 드러났다. 아파트 생활 지원 플랫폼 아파트아이(대표 최병인)는 물가 상승 속 입주민 관리비 반응 파악을 위해 ‘공동주택 입주민의 관리비 인식 및 실태조사’를 실시, 입주민 관리비 서베이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아파트아이는 지난 3월 22일부터 29일까지 일주일간 1만 1천여 명 아파트 입주민 대상으로 ‘공동주택 입주민의 관리비 인식 및 실태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93.1%가 관리비 절약을 위해 어떠한 노력을 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관리비 절약에 가장 신경 쓰는 항목으로는 ‘전기’가 73.2%로 1위, ‘난방’이 70.6%로 2위를 차지했으며, ‘수도’ 40.1%, ‘가스’ 29.1%가 각각 뒤를 이었다.

실천해 본 관리비 절약 방법은 응답자의 86%가 전기∙가스 등 에너지 절약을 가장 많이 꼽았고, 52.2%는 아파트 관리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이용해 관리비 지출을 줄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32%는 할인 카드를 이용, 31.4%는 마일리지 제도 이용, 11.5%는 다자녀∙다가구 할인 혜택을 받았다. 응답자의 99.6%는 앞으로도 관리비 절약에 힘쓸 것으로 밝혀, 해마다 높아지는 관리비 부담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응답자 50.3%는 월 1회 관리비를 확인하며, 2회 이상 확인하는 입주민도 47.8%로 큰 비중을 차지했다. 관리비 확인 시 주로 보는 항목으로는 1위 ‘전기’ 89.1%, 2위 ‘수도’ 66.1%, 3위 ‘난방’ 64.1%, 4위 ‘가스’ 44.1%로 집계됐다.

아파트아이 마케팅팀 김은지 차장은 “아파트아이는 관리비 결제가 가능한 유일한 아파트 앱으로서 입주민 관리비 인식 및 실태 파악을 위해 이번 관리비 서베이를 실시하게 됐다.”며 “입주민의 관리비 절약 니즈가 크다는 서베이 결과에 따라 아파트아이는 그에 부응하는 다양한 서비스와 이벤트를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파트아이는 전국 3만 3,000여 개 단지의 공동주택·집합건물의 관리비 결제를 지원하는 1위 아파트 전용 앱으로, 모바일 및 PC를 통해 관리비 조회 및 납부, 택배 예약, 입주민 투표, 커뮤니티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지난해 23년, 아파트아이는 입주민 간 중고 거래 플랫폼 ‘꿀단지’ 서비스 지역을 동탄을 비롯한 성남 ∙ 수원 ∙ 용인 등으로 확대했고 방문 차량 서비스, 모바일 입주민 카드 서비스, 월세 납부 서비스, 소방 세대 점검 서비스, 커뮤니티 예약 서비스 등 다양한 신규 서비스를 개발해 입주민 생활편의를 확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