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드디어! ‘던파 모바일’ 다음달 중국 출시 확정

5월 21일 게임명 ‘지하성과용사: 기원’으로 텐센트게임즈가 서비스

중국시장에서 K-게임 인기 재점화의 선봉을 맡을 것으로 일찍부터 기대를 모아온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의 현지 출시가 마침내 다음달 시작된다.

넥슨은 자회사 네오플이 개발한 2D 액션 RPG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을 오는 5월 21일 중국에 출시한다고 22일 발표했다.

드디어! ‘던파 모바일’ 다음달 중국 출시 확정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은 2005년 국내 서비스를 시작으로 2008년 중국에 진출해 전 세계 8억5000만명이 넘는 누적 이용자를 기록한 스테디셀러 ‘던전앤파이터’ 기반의 모바일 액션 RPG다. 2D 도트 그래픽 기반의 횡스크롤 전투를 앞세운 호쾌한 액션성과 수동 전투의 조작감이 특징으로, 지난 2022년 3월 국내에 선출시해 같은 해 ‘대한민국 게임대상’을 수상하는 등 괄목할 성과를 일궈냈다.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의 중국 서비스는 원작 ‘던전앤파이터’를 성공적으로 중국에 안착시킨 글로벌 게임사 텐센트게임즈가 담당한다.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은 앞서 올해 2월 중국에서 약 한 달간 30만명 대상의 비공개 테스트(CBT)를 진행하며 서비스 안정성을 점검했으며, 현재 중국 공식 홈페이지를 비롯해 웨이신, QQ, 탭탭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사전예약을 진행 중이다.

네오플은 최신 게임 플레이 환경에 맞춘 최적화와 이용자 경험 개선을 위한 시스템을 보강해 론칭 버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PC ‘던전앤파이터’의 향수를 느낄 수 있도록 클래식한 버전의 마을과 던전, 오리지널 직업 스킬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윤명진 네오플 대표는 “(중국의) 많은 모험가분들이 최적의 환경에서 ‘던전앤파이터 모바일’만의 액션 쾌감을 즐기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