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e스포츠 월드컵’ 총상금 규모 830억 돌파

사우디아라비아가 올여름 개최하는 ‘e스포츠 월드컵’(EWC)의 총상금 규모가 6000만 달러(약 83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우디 e스포츠 연맹은 지난 17일 EWC의 총상금 규모가 6000만 달러 이상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EWC의 전신인 ‘게이머즈 8’의 최고 상금인 4500만 달러를 넘어서는, e스포츠 역사상 최고 액수다.

e스포츠 월드컵 총상금 규모. |EWC 소셜미디어 캡처

e스포츠 월드컵 총상금 규모. |EWC 소셜미디어 캡처

먼저 EWC는 ‘클럽 챔피언십’ 항목에 2000만 달러의 상금을 내걸었다. 클럽 챔피언십은 하나의 게임단이 여러 종목에 선수단을 출전시켜 최종 성적을 놓고 경쟁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A게임단이 10개의 종목 중 6개를 우승하고 B게임단이 4개의 종목을 석권하면 A게임단에게 더 많은 상금이 차등 배정되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우수한 성적을 거둔 16개의 게임단에게 상금이 분배될 예정이다.

종목별 대회인 ‘게임 챔피언십’에는 총 3000만 달러 이상의 상금이 걸렸다. 현재 총 19개 종목이 발표된 만큼 단순히 나눠봐도 1개 종목당 150만 달러, 약 20억원 이상이 배정된 셈이다.

참가자 개인에게도 MVP 상금 110만 달러 등이 수여된다. 사우디 e스포츠 연맹은 “최대 규모의 상금은 글로벌 e스포츠의 미래에 대한 투자”라며 “선수들에게 더욱 지속 가능한 경력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EWC에는 현재까지 19개 종목이 합류했다. ‘리그 오브 레전드’, ‘배틀그라운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FC 24’, ‘포트나이트’, ‘스트리트 파이터 6’, ‘스타크래프트 2’, ‘전략적 팀 전투(TFT)’, ‘오버워치 2’, ‘레인보우 식스 시즈’, ‘철권 8’, ‘카운터 스트라이크 2’, ‘에이펙스 레전드’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외에도 대회 개최 전까지 추가적인 종목이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사우디는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의 주도 아래 석유 자원에 대한 과도한 의존에서 벗어나기 위한 ‘비전 2030 전략’을 추진 중이다. 게임과 e스포츠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도 이같은 전략의 하나로, EWC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수도인 리야드에 전용 경기장을 새로 짓는 등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사우디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EWC가 국제적인 대형 e스포츠 이벤트로 자리 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