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이 차가 온다] 전동화 트럭 ‘ST1 카고’ ‘캠핑카’로 만들어 볼까

미래 전동화 트럭 카고 등에 쓰일 현대자동차의 비지니스 플랫폼 ‘ST1’

미래 전동화 트럭 카고 등에 쓰일 현대자동차의 비지니스 플랫폼 ‘ST1’

미래 전동화 트럭 카고 등에 쓰일 현대자동차의 비지니스 플랫폼 ‘ST1’이 등장했다. ‘샤시’캡(Chassis-Cab)을 기반으로 한 ST1은 사용 목적에 따라 최적화된 형태로 확장시킬 수 있는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융합한 차량이다.

현대차는 소프트웨어 중심 차량(SDV) 중 하나인 ‘ST1’을 내세워 새로운 차원의 고객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 이러한 차량 출시에 앞서 현대차는 23일 송도 컨벤시아(인천 연수구)에서 ST1의 주요 라인업을 처음 선보이는 미디어 설명회를 열었다.

[이 차가 온다] 전동화 트럭 ‘ST1 카고’ ‘캠핑카’로 만들어 볼까

‘ST1’은 샤시캡, 카고, 카고 냉동 등이 주요 라인업이며, 샤시캡 모델을 바탕으로 고객 비즈니스에 맞춰 차량 개발이 가능해 경찰 작전차, 응급 구조차, 캠핑카는 물론 새로운 사업 창출을 위한 전기 바이크 충전차, 이동식 스마트 팜, 애완동물 케어 숍 등 다채로운 특장 모델을 제작할 수 있다.

또한 샤시캡 모델에는 ‘플러그 앤 플레이(Plug & Play)’ 기술을 탑재했다. 이에 ST1 내외부에 별도 커넥터를 구성해 고객사가 특장 차량에서 차량 전원, 통신 데이터 등을 비즈니스에 맞춰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한편 ‘ST1’에는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기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장착해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탑재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이 같은 ‘ST1’ 가격은 카고 스마트 5980만원, 프리미엄 6360만원, 카고 냉동 스마트 6815만원, 프리미엄 7195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