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마켓 인사이트]배터리 시장 어디로 갈까? 메머드급 에너지저장장치 ESS 마켓 커진다

전 세계적으로 배터리전기차(BEV) 시장에 대한 기대치가 줄어들고 있지만, 이에 반한 ‘에너지저장장치(ESS)’ 분야에선 치열한 마켓 선점 경쟁이 가속화될 만큼 발빠른 행보들이 잇따르고 있다. 전기자동차 산업에서 얻은 기술력과 BMS(배터리매니지먼트시스템)에 대한 고도화 등이 접목되면서 ‘코어 산업 적적용 범위’가 더 커진 것이다.

실제 LG에너지솔루션은 최근 대규모 에너지저장장치(ESS)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다.

[마켓 인사이트]배터리 시장 어디로 갈까? 메머드급 에너지저장장치 ESS 마켓 커진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16일 한화솔루션 큐셀부문(한화큐셀) 미국법인과 총 4.8GWh(기가와트시) 규모의 ESS 배터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공시했다.

계약 금액은 밝히지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약 1조4천억원 수준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는 LG에너지솔루션이 그동안 진행했던 ‘전 세계 전력망 ESS 프로젝트 사상 단일 기준’ 최대 규모다.

계약 기간은 2026년 10월까지이며, 공급된 ESS는 미국 애리조나주 라파즈 카운티에 설치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LG에너지솔루션과 한화그룹 3개사(한화큐셀·㈜한화 모멘텀부문·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ESS 사업 등 배터리 관련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배터리 공급뿐 아니라 LG에너지솔루션 버테크의 시스템통합(System Integration·SI)도 함께 제공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버테크는 LG에너지솔루션이 2022년 공식 출범한 ESS SI 전문 자회사로, ESS 기획, 설계, 설치·유지·보수 등 ESS 사업 전반을 아우르는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가파르게 성장하는 북미 ESS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현재 애리조나에 총 17GWh 규모의 ESS용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공장은 2026년 본격 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북미 ESS 시장은 2023년 55GWh에서 2035년 181GWh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 ‘볼륨’이 크게 오르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