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삼성 ‘갤럭시 스튜디오 포토’ 방문객 10만명 돌파

삼성전자는 에버랜드에서 운영 중인 ‘갤럭시 스튜디오 포토’의 방문객이 10만명을 넘었다고 19일 밝혔다.

이달 26일까지 에버랜드에서 운영되는 ‘갤럭시 스튜디오 Photo’ 전경.

이달 26일까지 에버랜드에서 운영되는 ‘갤럭시 스튜디오 Photo’ 전경.

지난달 19일 오픈한 ‘갤럭시 스튜디오 포토’는 ‘갤럭시 인공지능(AI)’에 기반한 갤럭시 S24 시리즈의 강력한 카메라 성능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방문객들은 테마파크 콘셉트의 스튜디오에서 다양한 소품과 함께 사진을 촬영한 후, 갤럭시 AI의 ‘생성형 편집’ 기능을 활용해 신비로운 분위기의 사진을 완성할 수 있다.

‘포시즌스 가든’ 등 여러 에버랜드 사진 명소에서는 AI 전문 사진작가가 갤럭시 S24로 방문객의 사진을 촬영해주고 생성형 편집 기능으로 영화의 한 장면을 연출하는 듯한 이색적인 작품을 만들어 제공한다.

완성된 사진은 소셜미디어(SNS)에 6천 건 이상 게시되며, 방문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갤럭시 S24 시리즈를 무료로 대여해주는 ‘갤럭시 투 고(To Go)’ 서비스도 방문객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방문객들은 에버랜드의 다양한 동·식물을 갤럭시 S24 시리즈의 10배 줌으로 촬영한 후 ‘서클 투 서치’를 활용해 관련 정보를 바로 검색하는 등 갤럭시 AI 기능을 체험할 수 있다.

갤럭시 스튜디오 포토는 오는 26일까지 운영된다.

<생활경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