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제주 한라수, 2L 무라벨 대용량 제품 출시

제주 한라수 2L 제품 양산 시작˙…제주의 상징, 돌하르방 문양을 대용량 보틀에 새겨 넣은 무라벨 제품으로, 업계 자원 재활용 확대 노력 동참

고물가 시대에 대용량·패키지 소비 트렌드에 맞춰 쿠팡, 11번가, G마켓 등 온라인몰에 물량 집중 공급, 기존보다 4배 늘린 2L 제품군으로 확대, 시장 경쟁력 강화

제주 한라수, 2L 무라벨 대용량 제품 출시

화산암반 기반의 미네랄워터 제주 한라수가 고물가 시대에 대용량·패키지 소비 수요에 맞춰 ‘제주 한라수’ 2L 무라벨 페트 제품을 출시, 제품군을 확대하며 양산에 돌입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감귤색 병뚜껑에 무라벨 돌하르방 보틀의 500㎖ 제품을 출시하며 화제를 낳은 데 이어 두 번째로 선보이는 대용량 제품이다. 신제품은 제주의 상징, 돌하르방 문양을 대용량 보틀에 새겨 넣은 무라벨 제품으로, 기존 500㎖ 제품 대비 용량을 4배로 늘려 2ℓ 용량으로 확대해 시장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기존 제주 한라수 500㎖와 경도가 같은 40㎎/ℓ의 연수 제품으로 목 넘김이 부드럽고 깔끔한 물맛이 특징이다. 경도는 칼슘, 마그네슘 등 물속에 들어 있는 필수 미네랄의 함량이 반영된 지표인데, 시판되는 식수 대비 미네랄이 2배가 많다. 제주 용암해수로 만든 해양심층수여서 규소, 아연 등 희귀한 미네랄과 무기 영양소까지 함유하고 있다.

제주 한라수 2L는 기존 500㎖를 판매해 왔던 쿠팡, 11번가, G마켓 등 오픈마켓에 물량을 집중적으로 공급하고 이를 통해 업계의 자원 재활용 확대 노력에 동참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제주 한라수는 ‘물맛 좋은 미네랄 워터’라는 기치 아래, 최적의 맛을 유지하기 위해 국내 업체로는 드물게 매일 2시간마다 시료 샘플을 채취해 연간 1800여 회의 품질 관리를 통해 깨끗하고 안전한 물로서 청정함과 고유성을 지켜나가고 있다. 화산암반 지대에서 취수하는 화산암반수와 바닷물이면서 땅 밑에 있어 깊은 바다에서 취수하는 해양심층수의 장점을 모두 갖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