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손재철의 이차]‘벤츠 EQE 350+’ 프리미엄 준대형 전기세단 ‘최상위’ 선수

국내 준대형 수입 세단 시장에서 ‘가치(밸류) 중시’ 트렌드가 이어 지고 있다. ‘가격 보다는 상품 희소가치’를 더 중시하는 프리미엄 지향성 수요층이 갈수록 두터워지고 있어서다. 그 만큼 ‘프리미엄 극대화’ 방향성 아래 준대형 이상 세단 카테고리 내 상품성, 가치 차별화, 기술 경쟁이 치열한 것이다.

메르세데스-벤츠 EQE 350+  실내 인테리어.  벤츠 특유의 우아한 럭셔리 스타일이 가미된 전기 준대형 세단이다.

메르세데스-벤츠 EQE 350+ 실내 인테리어. 벤츠 특유의 우아한 럭셔리 스타일이 가미된 전기 준대형 세단이다.

■ 비지니스 준대형 전기세단 ‘EQE’

메르세데스-벤츠가 국내 수입 프리미엄 준대형 세단 세그먼트에 내놓은 럭셔리 비지니스 전기 세단 ‘EQE’는 이 같은 흐름을 제대로 파악한 전략 기종이다. 벤츠 특유의 기능주의적 실내외 디자인에 주행안전보조 실력이 ‘최상위’에 오른 일렉트릭 ‘비지니스 준대형 세단’이다.

장거리 주행에 적합한 동력계와 모터, 그리고 배터리매니지먼트시스템(BMS) 간 ‘맞물림 효율’이 우수하고 차체 바디 전장 및 전폭, 전고는 각각 4965mm, 1905mm, 1510mm다. ‘5m급 차체길이’를 지닌 럭셔리 프리미엄 세단 BEV(배터리전기차)라고 보면 된다. 국내에서 시판 중인 모델 ‘EQE 350+’, 가격은 1억350만원이다.

EQE 외관은 낮고 슬림한 전면부에 쿠페형 측면부가 돋보이는 모델이다. 후면부에선 날렵한 리어 스포일러가 디자인 완성도를 높이는 부분이다. 마치 하나의 활처럼 부드러운 곡선을 형성화한 바디를 지니고 있다. 실내에선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가 시선을 압도하는데 미래지향적인 사용자인터페이스는 희소가치 만족성을 극대화시키는 EQ 시리즈만의 주요한 셀링 포인트다. 실내 공간 거주성 잣대인 휠베이스는 3m가 넘는 3120mm.

구동계를 살펴보면 88.89 kWh 용량 배터리와 BMS 제어 우수성 덕에 국내 도로 인증 기준 1회 충전 시 471km 주행 거리를 검증받았다.

최고출력 215 kW, 최대 토크 565 Nm의 모터로 바퀴를 굴리며 최대 170 kW출력 급속 충전과 8.8kW 출력 완속 충전을 지원한다. 이 중 급속 충전 이용 경우, 배터리 잔량 10%에서 80%까지 충전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약 32분 가량이다.

이러한 EQE 350+는 3단계(D+, D, D-)의 회생 제동 모드와 회생 제동을 자동으로 설정해주는 D오토(D Auto)까지 총 4가지 주행 모드를 제공한다.

이 중 ‘D+’는 짠돌이 ‘전비’을 얻기에 좋은 모드이고, ‘D’는 일반적인 회생 제동 수준을, ‘D-’는 강력한 회생 에너지를 배터리에 충전하며 주행하고 싶을 때 선택하면 좋다. 주행 도중 패들 쉬프트를 길게 당기면, 차 스스로 현재 주행 상황에 걸맞는 에너지 회생 모드를 자동 설정해 준다.

■ 똘똘한 벤츠 ‘EQE’ 준대형 프리미엄 끝단에 올라

이와 함께, 파워트레인, 변속기, 서스펜션 및 스티어링까지 운전자가 원하는 대로 주행 모드를 선택할 수 있는 컴포트, 스포츠, 에코(효울적 구동), 인디비주얼 모드를 제공한다.

이런 ‘EQE’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를 통해 전기차 핵심 부품 ‘고전압 리튬이온 배터리’에 대해 최대 10년/25만km까지 ‘무상 보증’을 받을 수 있다.

최신 MB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갖춘 전기차 답게 다양한 ADAS(주행안전보조모듈시스템)를 지한다. 전기차에 특화돼 주행에 필요한 에너지를 계산하고 최적의 경로를 안내해 주는 것은 기본이다.

국내에서 시판 중인 EQE 350+’, 가격은 1억350만원. EQE에는 기술적 진보를 이룬 주행안전보조 모듈들이 다양하게 셋팅돼 있다. EQE에는 기술적 진보를 이룬 주행안전보조 모듈들이 다양하게 셋팅돼 있다.

국내에서 시판 중인 EQE 350+’, 가격은 1억350만원. EQE에는 기술적 진보를 이룬 주행안전보조 모듈들이 다양하게 셋팅돼 있다. EQE에는 기술적 진보를 이룬 주행안전보조 모듈들이 다양하게 셋팅돼 있다.

벤츠 세단 카테고리 왕좌인 ‘S클래스’에 탑재된 주행 보조 시스템과 동일한 수준인데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며 주행 속도를 조절하는 기능은 매우 안정적이며 부드럽게 동작한다.

또한 럭셔리 세단 답게 차선유지보조기능 시스템은 섬세하게 차량을 원래 차선으로 돌려주며 사고 발생 이전, 위험 상황을 감지해 탑승자 피해를 최소화하는 프리-세이프 기능도 갖추고 있다. 측면 충돌 감지 시 앞 좌석 탑승자를 보호하는 프리-세이프 임펄스 사이드 기능도 갖춘 ‘벤츠가 만든 비지니스 전기세단’이다.

아울러 감성드라이브 만족도 극대화를 위한 ‘부메스터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을 장착했고 총 15개의 스피커 및 710W 출력을 통해 캐빈룸 안에 ‘힐링감’을 자극한다. 대형 헤파 필터가 포함된 공기 청정 패키지가 기본 내장돼 있어 언제나 ‘쾌적한 실내 환경’을 유지할 수 있는 BEV 럭셔리 세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