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동원 양반김’도 오른다…한묶음 1만원 돌파

동원F&B, 평균 약 15% 인상···CJ·광천·대천도 앞서 올려

김 수출 증가 및 일본 등 원초 작황 부진으로 원료 가격 2배

조미김 시장 1위인 동원F&B가 다음달 1일부터 김 가격을 인상한다고 24일 밝혔다.

원재료인 원초 가격 급등으로 CJ제일제당과 광천김, 대천김, 성경식품이 이달 초 가격을 올린 데 이어 동원F&B도 인상 대열에 합류하는 것이다.

조미김 시장 점유율 20%를 넘는 동원F&B는 김 평균 가격을 15%가량 인상한다.

‘동원 양반김’도 오른다…한묶음 1만원 돌파

대표 제품인 동원 ‘양반 들기름김’(4.5g 20봉)은 이번 인상으로 1만원을 넘게 됐다. 가격은 9480원에서 1만980원으로 1500원(15.8%) 오른다. ‘양반 참기름김’(식탁 9봉)은 4780원에서 5480원으로 700원(14.6%) 인상된다.

이번 인상은 대형마트와 편의점, 온라인 등 전 판매 채널에 적용된다.

동원F&B 관계자는 “원초 가격 급등으로 인한 수익성 악화를 감내하기 어려워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앞서 CJ제일제당은 이달 초 김 가격을 11∼30% 인상했다. ‘CJ비비고 직화 들기름김’(5g 20봉), ‘CJ 비비고 직화 참기름김’(4.5g 20봉) 가격을 8980원에서 9980원으로 1천원(11%) 올리고 ‘CJ 명가 재래김’(4g 16봉)은 5380원에서 6980원으로 1600원(30%) 올리는 등 김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김 전문업체인 광천김과 대천김, 성경식품도 이달부터 주요 제품 가격을 10∼30%가량 인상했다.

조미김의 가공 전 원재료인 김 원초 가격이 1년 전의 2배로 올랐다. 이는 글로벌 작황이 부진해 공급은 줄어든 반면 K-푸드 인기로 글로벌 김 수요는 증가했기 때문이다.

일본과 중국의 원초 작황 부진 속에 한국 김 수출 수요가 늘었는데 국내 재고는 평년의 3분의 2 수준으로 감소했으며 김 가격은 고공행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