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팔다리 힘 빠지고, 발음 어눌? 뇌경색 경고

영구적 장애나 사망 위험 줄이려면 ‘허혈성 반음영’ 회복

정맥혈전용해제 4.5시간, 동맥혈전제거술 24시간 안에 시행되어야

뇌졸중은 암이나 심장질환과 더불어 중년 이후 불현듯 찾아와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질환 중 하나다. 크게 혈관이 막히는 허혈성 뇌경색과 뇌혈관이 터지는 뇌출혈로 구분된다. 이 중에서도 뇌경색은 뇌혈관이 막히면서 수 시간 내에 뇌세포의 괴사가 시작되는데, 뇌경색 치료의 핵심 부위인 ‘허혈성 반음영 부위’의 혈류 재개통을 놓치게 되면 영구적 장애나 사망에도 이를 수 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신경과 이일형 교수와 함께 허혈성 뇌경색의 증상 및 치료법에 대해 알아보자

팔다리 힘 빠지고 발음 어눌, 보행 이상 증상 보여

허혈성 뇌경색의 가장 흔한 원인은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고령 등으로 인해 혈관이 좁아지는 동맥경화증이다. 또 부정맥, 심부전 및 심근경색의 후유증으로 심장에서 발생한 혈전이 이동하다가 뇌혈관을 막아 발생하기도 한다.

사진출처|건강보험심사평가원 HIRA 빅데이터 개방포털/진료코드 I63 뇌경색증

사진출처|건강보험심사평가원 HIRA 빅데이터 개방포털/진료코드 I63 뇌경색증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22년 뇌경색 환자는 519,533명으로 나타났으며, 80대 이상에서 5년 전인 2018년 대비 남자는 32%, 여자는 19.3% 증가 폭을 나타내고 있다.

허혈성 뇌경색은 막히는 부위에 따라 증상이 다르지만, 흔히 ▷한쪽 팔다리에 힘이 없거나 저리고 감각이 없거나, ▷말을 못 하거나, 발음이 어눌해 무슨 말인지 알아듣지 못하거나, ▷심한 어지럼증을 느끼거나, ▷걸을 때 술에 취한 사람처럼 휘청거리거나 한쪽으로 치우치게 되거나 ▷한쪽 시야가 잘 안 보이거나 둘로 보이는 경우들이 있다. 심하면 의식이 저하되어 회복이 안 되거나,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정맥혈전용해제 4.5시간, 동맥혈전제거술 24시간 이내 시행되어야

허혈성 뇌경색 급성기에 혈전 및 색전에 의해 혈관이 막히게 되면, 초기에는 아직 괴사하기 전인, 허혈성 반음영이 생기게 된다. 허혈성 반음영 부위는 점차 시간이 지나면서 그 중심부터, 세포 괴사를 동반하는 뇌경색으로 바뀌게 된다. 초기 허혈성 반음영의 치료가 중요한 이유이다.

뇌경색은 증상 발생 후 4.5시간 이내에 정맥혈전용해제를 투여하여 혈류를 재개통시키면, 뇌세포 기능의 회복과 뇌경색의 치료가 가능하다. 또한 큰 동맥이 막힌 경우, 24시간 이내에 동맥내혈전제거술을 하게 되면, 아직 괴사되지 않은 허혈성반음영에 대해 치료할 수 있다. 이러한 치료를 통해서, 중심의 뇌경색 병변을 최소화하고, 주변의 허혈성반음영 부위를 최대한 살리는 것이 급성기 치료의 주된 목적이다. 다만, 이 치료들은 출혈 가능성 등을 고려한 여러 금기사항도 존재하므로, 치료 대상이 되는지에 대한 해당 의료진들의 면밀한 검토 과정이 필요하다.

(사진 왼쪽) ▷붉은색 부위- 손상된 뇌경색 중심부, ▷파란 빗금 부위 - 뇌경색 중심부 포함 뇌허혈 부위, (오른쪽) ▷노란색 부위 - 급성기 치료의 중심 허혈성 반음영 부위

(사진 왼쪽) ▷붉은색 부위- 손상된 뇌경색 중심부, ▷파란 빗금 부위 - 뇌경색 중심부 포함 뇌허혈 부위, (오른쪽) ▷노란색 부위 - 급성기 치료의 중심 허혈성 반음영 부위

자신과 주변의 신체 변화 주의 깊게 살펴야

뇌 및 뇌혈관의 영상 검사와 치료법의 발전, 여러 촬영기법과 소프트웨어의 발달로 허혈성 반음영에 대한 좀 더 객관적인 판단을 할 수 있게 되었으며, 이를 살리기 위한 치료법의 발달과 안정성이 증명되고 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이일형 교수는 “증상 정도나 막힌 혈관 부위에 따라 혈관의 혈전을 녹이거나 끄집어내는 치료를 할 수 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효과는 줄어들고 뇌출혈 등 합병증의 위험이 증가하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병원에 내원해서 진료받아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 뇌 손상이 이미 진행되었다면, 현대 의학이 아무리 뛰어나더라도 그 의미는 퇴색되고 만다. 이일형 교수는 “몇 시간의 차이가 남은 삶의 차이를 만들 수도 있다.”라며 “따라서 자신과 주변 사람들의 신체 변화에 대해 항상 자각하고 깨어있는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신경과 이일형 교수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신경과 이일형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