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이노션, 해외 현지직원 초청 교류 ‘디스커버리’ 행사 개최

이노션은 해외법인의 현지인 리더급 임원들을 한국에 초청, 이노션의 조직문화를 체험하게 하고 각국의 역량을 교류할 수 있는 ‘디스커버리 2024’를 실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코로나19 이후 5년 만에 재개해 올해 10회째를 맞이한 이번 프로그램은 이노션 글로벌 리더들의 교류를 증진시키고 조직에 대한 소속감 및 자긍심을 제고하기 위해 기획됐다. 또

이노션은 해외법인의 현지인 리더급 임원들을 한국에 초청, 이노션의 조직문화를 체험하게 하고 각국의 역량을 교류할 수 있는 ‘디스커버리 2024’를 실시했다.   |이노션

이노션은 해외법인의 현지인 리더급 임원들을 한국에 초청, 이노션의 조직문화를 체험하게 하고 각국의 역량을 교류할 수 있는 ‘디스커버리 2024’를 실시했다. |이노션

행사에는 미국, 캐나다, 독일, 영국, 호주, 인도, 태국 등 18개국에서 26명이 참여했다. 이노션 미국법인의 최고 크리에이티브 책임자(CCO)이자 메타 출신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전문가 제이슨 스펄링,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문가인 인도법인 최고 운영 책임자(COO) 산토시 쿠마르 등이 포함됐다.

한국에 초청된 이들은 지난 21~25일 ▲ 이노션 글로벌 네트워크 협력 사업 협의 ▲현대차그룹 헤리티지 체험 ▲한국 문화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특히 마지막 날에는 DMZ, 경복궁, 북촌마을 등 역사적 의미를 가진 지역 탐방을 통해 한국 문화의 다양성을 경험하고, 한국적 크리에이티브에 대한 영감을 얻을 수 있는 기회를 갖기도 했다.

이용우 이노션 대표이사는 “이노션만의 차별화된 글로벌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 기획된 ‘디스커버리’는 해외시장에서 꾸준히 선전하고 있는 임직원들의 사기를 고취시키는 데에도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설립 19주년을 맞은 이노션은 현재 북 ∙ 남미, 유럽, 중국, 호주, 인도, 중동, 아태지역 등 26개 해외법인과 3,500여 명의 임직원을 보유하며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생활경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