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경희대치과병원 명의토크] 스케일링, 양치질 꼼꼼히 해도 필요

‘칫솔질만 열심히 한다면 스케일링이 필요 없지 않을까?’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 치아 면(치아와 치아 사이의 면)은 칫솔질을 아무리 꼼꼼하게 한다고 해도 관리가 어려워, 치주 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자가로 관리하기 어려운 부위는 스케일링을 통한 구강관리가 필요한 이유이다.

스케일링은 잇몸 건강을 지켜주는 가장 효율적이고 확실한 방법이다. 스케일링(Scaling)의 의미는 ‘비늘을 벗겨낸다’는 의미로 치과에서 스케일링한다는 것은 치아와 보철물들에 부착된 치태(치면세균막)와 석회화된 치태인 치석을 제거하는 것을 의미한다. 많은 사람이 칫솔질로 치석을 제거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지만, 칫솔질을 아무리 잘한다고 하더라도 구강 내의 단단한 표면에는 세균막이 침착될 수 있고 이러한 세균막은 염증반응을 유발할 수 있다.

경희대치과병원 치주과 신승일 교수

경희대치과병원 치주과 신승일 교수

치과에서 시행하는 스케일링은 크게 두 범주로 나눌 수 있다. 하나는 유지 치료의 개념으로 1년에 한 번 건강보험공단에서 급여 항목으로 치료받을 수 있는 ‘전악스케일링’이고, 다른 하나는 진행된 치주염의 치료 목적으로 시행되는 ‘치석제거술’이다. 두 가지 모두 치태와 치석을 제거하는 방법은 동일하지만, 추후에 시행되는 추가적인 치주 치료를 목적으로 하느냐 유지 치료를 목적으로 하느냐의 차이만 있다.

치주과에서는 먼저 파노라마 영상을 통해 치조골의 흡수 정도를 파악하여 유지 치료만 해도 될지 아니면 외과적 치주 치료까지 시행해야 할지를 결정한다. 이후 구강 내 검사와 치주 탐침을 이용해 치주 질환의 현재 진행 정도나 심도를 확인하고 외과적 치주 치료의 범위를 결정한다. 또한 모든 스케일링 시술 전후에는 환자가 자가 관리를 할 수 있도록 구강위생 교육을 시행한다.

스케일링 치료 직후에는 잇몸이 시리고 불편할 수 있다. 쉽게 생각하면 목욕 후 묵은 때가 떨어져 나가면 피부가 예민해진다고 생각하면 쉽다. 가능한 한 너무 차갑거나 뜨거운 자극은 피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잇몸에서 피가 많이 나는 경우도 있다. 잇몸 내면의 병든 조직들이 일부 제거되면서 2~3일 정도 매우 약한 상태가 되기 때문이다. 이때 칫솔질 등의 강한 자극과 맵고 짠 음식 섭취로 인한 화학적 자극을 자제하는 것을 권한다.

또한 스케일링하고 나면 잇몸이 내려갔다고 느끼시는 경우가 많다. 이는 염증으로 인해 부어 있던 잇몸의 붓기가 빠지고, 잇몸뼈에 단단히 부착되는 과정이다. 잇몸뼈가 많이 파괴된 경우일수록 시술 후 잇몸이 많이 내려가게 되는데, 결국 잇몸이 건강해지는 과정이므로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칫솔질이 완벽한 사람은 많지 않다. 칫솔질이 잘 되고 구강 위생 상태가 청결히 유지될 수 있다면 6개월마다 정기적인 검진 및 유지 치주 치료로서 스케일링을 받는 것을 권한다. 다만, 외과적 치주 치료를 받았거나 구강 위생 상태가 불량하다면 내원 간격은 더 짧아질 수 있다.

치주과 의료진을 통해 스케일링을 받으면, 혹시 나도 모르게 진행되고 있는 전신 질환을 미리 찾아낼 수도 있으니, 두려워하지 말고 1년에 최소한 두 번만이라도 정기적으로 구강 건강을 관리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