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스타벅스, 전국에 텀블러 세척기 도입···“개인컵 이용 30%↑”

환경부·LG전자 등과 다회용 컵 사용 확산 협약

연말까지 600개 매장 시작 2026년 전국 확대

스타벅스 코리아가 내년까지 전국 매장에 텀블러 세척기를 도입한다.

스타벅스는 27일 스타벅스 종로R점에서 한화진 환경부 장관, 손정현 스타벅스 대표이사, 이현욱 LG전자 부사장, 김미화 자원순환사회연대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텀블러 세척기 설치 확대, 관련 캠페인 추진 등 ‘다회용 컵 사용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스타벅스, 전국에 텀블러 세척기 도입···“개인컵 이용 30%↑”

스타벅스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개인 다회용 컵 이용 활성화와 이를 위한 실질적인 고객 참여를 높이기 위해 재정비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우선 2026년까지 텀블러 세척기를 전국 모든 매장에 순차적으로 도입한다.

스타벅스는 지난해부터 4개 매장(경동1960점, 숙명여대정문점, 고대안암병원점, 창원대로DT점)에서 텀블러 세척기를 시범 운영하며 고객 만족도 및 참여율, 운영 효율성 등을 테스트했다.

그 결과 텀블러 세척기를 운영하는 매장은 일 평균 개인 컵 이용 건수가 세척기 도입 이전에 비해 약 30%가 증가했으며, 일반 매장에 비해서는 평균 개인 컵 이용 건수가 17% 높은 등 유의미한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7월부터 제주, 세종, 서울 일부 매장을 시작으로 올해 연말까지 약 600개 매장을 목표로 텀블러 세척기 본격 도입에 착수한다. 이후 3년 내에 전국의 모든 스타벅스 매장에서 텀블러 세척기를 전면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보다 많은 다회용 컵 사용 참여를 장려하고자 관련 캠페인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스타벅스는 27일 스타벅스 종로R점에서 텀블러 세척기 설치 확대, 관련 캠페인 추진 등 다회용 컵 사용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환경부 한화진 장관(왼쪽 두 번째), 스타벅스 손정현 대표이사(왼쪽 세 번째), LG전자 이현욱 부사장(오른쪽 두 번째), 자원순환사회연대 김미화 이사장(오른쪽 첫 번째)이 텀블러 세척기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스타벅스

스타벅스는 27일 스타벅스 종로R점에서 텀블러 세척기 설치 확대, 관련 캠페인 추진 등 다회용 컵 사용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환경부 한화진 장관(왼쪽 두 번째), 스타벅스 손정현 대표이사(왼쪽 세 번째), LG전자 이현욱 부사장(오른쪽 두 번째), 자원순환사회연대 김미화 이사장(오른쪽 첫 번째)이 텀블러 세척기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스타벅스

스타벅스는 개인 컵 이용 시 400원 할인 혹은 에코별 적립 혜택 중에 선택할 수 있는 제도를 시행 중이며, 2018년부터 ‘일회용 컵 없는 날’ 캠페인을 통해 6년 동안 약 100만 명 넘는 고객에게 참여 혜택을 제공해왔다.

스타벅스의 개인 컵 이용 건수는 지난해에만 약 2940만 건으로 3000만 건에 육박했으며, 스타벅스가 개인 컵에 대한 시스템 집계를 시작한 2007년부터 올해 4월까지 개인 컵 이용 건수는 누적 1억5000만 건으로, 약 642억 원이 넘는 금액 혜택을 고객에게 제공했다.

손정현 스타벅스 대표이사는 “텀블러 세척기 협약을 통해 정부와 기업, 민간 단체가 함께 협업해 일회용품 저감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정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