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플라즈마로겐 함유 ‘실버불렛 플라즈마로겐 더블업 2X’ 출시···두뇌 건강 올인원 케어

라이프슈티컬

라이프슈티컬

초고령화 시대를 앞두고 뇌질환 예방의 필요성이 강조되는 가운데, 라이프슈티컬이 플라즈마로겐을 주성분으로 한 신제품을 선보인다.

라이프시맨틱스의 자회사 라이프슈티컬(대표 이병주)이 플라즈마로겐을 비롯해 뇌 영양을 위한 핵심 성분 4종을 함유한 ‘실버불렛 플라즈마로겐 더블업 2X’를 출시했다고 27일 전했다.

‘실버불렛 플라즈마로겐 더블업 2X’는 플라즈마로겐이 주원료인 제품이다. 프리미엄 등급의 플라즈마로겐이 2mg 함유되어 있으며, 이 밖에도 두뇌 구성 물질인 포스파티딜콜린, EPA&DHA와 두뇌 기능 관련 연구로 잘 알려진 아스타잔틴을 담아 뇌 건강을 돕는다.

뇌 세포막을 구성하는 주요 물질인 플라즈마로겐은 신경을 자극해 뇌의 활동량을 높여주고 기능을 활성화시킨다는 점이 여러 연구를 통해 밝혀진 바 있다. 인지 및 기억력 개선은 물론, 알츠하이머병의 주요 원인인 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질 축적을 막고 분해를 촉진해 질환 예방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라이프슈티컬

라이프슈티컬

플라즈마로겐은 65세 이후 체내 합성 및 총량이 약 40%까지 감소한다. 치매환자의 경우 최대 60% 가까이 줄어들어 영양제 등을 통한 보충이 필요하지만 관련 제품이 없어 섭취가 어려웠다.

라이프슈티컬은 증가하고 있는 고령 인구의 뇌 영양을 위한 제품 개발에 집중해 온 끝에 플라즈마로겐의 효과적인 섭취가 가능한 ‘실버불렛 플라즈마로겐 더블업 2X’를 선보이게 됐다. 품질 확보를 위해 을지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오한진 박사가 성분 배합에 참여했으며, 뇌 구성성분을 지키는데 도움이 되는 물질이 포함된 핵심 원료들을 최적의 비율로 개발했다.

실버불렛 플라즈마로겐 더블업 2X에는 환경오염은 물론, 미세플라스틱이나 방사능 노출의 위험이 없는 청정지역인 뉴질랜드 남섬의 초록입홍합과 남극해의 크릴에서 추출한 플라즈마로겐만 사용됐다. 안전성 확인을 위해 진행된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의 공인시험 결과 방사능(감마선) 등 유해물질 불검출 판정도 받았다. 여기에 최상의 플라즈마로겐을 최대치로 추출하는 플라즈마맥스 공법(PL-MAX)등 100% 국내 기술로 국내 시설에서 제조되어 안심하고 섭취할 수 있다.

위산과 같이 pH농도가 낮은 환경에서 완전히 파괴되는 플라즈마로겐의 특징을 고려해 장까지 도달해 흡수될 수 있도록 특허받은 장용성 캡슐을 적용하여 제품 완성도를 높였다.

라이프슈티컬

라이프슈티컬

‘실버불렛 플라즈마로겐 더블업 2X’는 1개월분(30캡슐)부터 3개월분(90캡슐), 6개월분(180캡슐), 12개월분(360캡슐)까지 4가지 구성으로, 1개월분 기준가격은 79,000원이다. 1개월분과 3개월분은 27일부터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라이프슈티컬몰에서 구매 가능하며, 대용량인 6개월분과 12개월분은 오는 6월 1일 NS홈쇼핑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라이프슈티컬 이병주 대표는 ”이번 신제품은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 생활을 위한 라이프슈티컬의 전문 브랜드 실버불렛의 첫 번째 결실”이라며, “고령화와 함께 치매 환자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뇌 건강을 지켜주는 다양한 제품 개발을 통해 밝고 선명한 노후 생활을 지속할 수 있도록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