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2024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행사’성료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제공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제공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 박은실, 이하 교육진흥원)이‘2024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행사’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올해로 13번째를 맞이한 주간행사는 ‘문화예술교육으로 여는 내일, 지속가능한 미래’라는 슬로건 아래 문화예술교육 현장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2024 문화예술교육 국제포럼’, ‘제4회 미래 문화예술교육 포럼’등 전문 포럼 시리즈를 개최했다.

또 전국에서 약 4만1천여 명 국민들이 공연과 워크숍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에 참여해 문화예술의 힘을 체감할 수 있었다. (2011년 11월 한국 정부 제의로 제36차 유네스코 총회에서 만장일치 채택된 이후 세계 각국에서 매년 5월 넷째 주를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으로 선포해 기념하고 있다)

주간 개막을 알리는 ‘2024 문화예술교육 국제포럼’은 21일과 22일 양일간 정동 1928 아트센터에서 열렸다. 대한민국은 193개 유네스코 회원국 중 가장 먼저 유네스코 프레임워크 후속 논의를 나누는 장을 마련하며 문화예술교육 선도 국가로서의 리더십과 존재감을 국제사회에 각인시켰다. (문화예술교육 국제 아젠다로, 지난 2월 ‘유네스코 제3차 세계문화예술교육대회’에서 유네스코 공식문서로 채택. 한국 정부가 제출한 ‘k-문화예술교육 리포트’가 프레임워크의 핵심 내용 구성을 주도했다)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제공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제공

포럼 첫날은 ‘균등한 접근성을 보장하는 문화예술교육’을 주제로 문화예술교육의 접근성과 포용성을 강화하기 위한 실천적 방법을 논의했다. 기조 발제를 맡은 김성일 고려대학교 교육학과 교수에 이어, 한나 코스키미에스 핀란드 문화교육부 장관 수석 고문, 나란체첵 다리바자르 몽골 문화부 문화정책실장 총괄, 노준석 교육진흥원 사회예술교육본부장 등이 연사로 참여해 각국 문화예술교육 성공 사례를 공유했다.

포럼 둘째 날은‘미래세대를 위한 문화예술교육 실천과 현장 강화’를 주제로 해외 유명 예술센터 사례를 통해 문화예술교육의 미래 발전 방향을 모색했다. 조던 라살 미국 케네디예술센터 부대표는 연간 210만 명의 학습자들과 함께하는 센터 현황 및 프로그램 사례를 소개하며 “모든 학습자는 양질의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에 평등하게 접근 가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베티나 밀츠 독일 피나바우쉬 센터 예술 프로젝트 총괄 또한 “지역사회와 학교 등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예술센터가 필요하다”며 문화예술교육을 위한 개방적 생태계 마련을 촉구했다. 이외에도 대인 올슨 전미미디어예술교육협회 대표, 루이자 펜폴드 하버드 교육대학원 프로젝트 제로 디렉터, 김재순 교육진흥원 학교예술교육본부장 등이 발제를 했다.

국제포럼에는 양일에 걸쳐 약 420여 명의 국내외 문화예술교육 전문가및 관계자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으며, 교육진흥원 SNS 채널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돼 현장의 뜨거운 열기를 전하기도 했다.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제공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제공

23일에는 ‘제4회 미래 문화예술교육 포럼’이 열렸다. 관련 전문가 및 일반 시민 등 약 3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돌봄경제 시대의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문화예술교육’을 주제로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의사 출신 경제학자 김현철 홍콩과학기술대학교 교수가 기조 발제를 맡아, “경제학적 관점에서 인생의 여러 시기 중 유년시절에 투자하는 것이 한 사람의 인생 성취를 극대화하는 데 가장 효과적이며, 특히 비인지 기능을 개선하는 교육이 중요한데 문화예술교육은 그 답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신의진 연세대학교 교수와 이두희 베테랑소사이어티 대표는 영유아부터 시니어까지 전 생애에 걸친 문화예술교육 돌봄 체계 수립의 중요성을 논했다. 알레한드로 비쟈 고메스 콜롬비아 ITM 시립대학교 총장은 콜롬비아 메데진의 교육시스템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발제자들은 “아동들에게 비인지 역량강화와 자기 주도적인 행복감을 길러주기 위해서는 문화예술교육이 반드시 확대되어야 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외에도 박지원 프로젝트플래닛 대표와 이학준 청년채움 대표가 미래세대의 경험과 성장을 위한 프로젝트와 돌봄공동체 필요성 등을 논하고, 종합토론에서는 전문가 및 관계자 8인이 돌봄 이슈와 결합한 미래 문화예술교육 정책 과제를 논했다.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제공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제공

국민들이 일상에서 문화예술의 힘을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도 이어졌다. 꿈의 오케스트라 합동 프로젝트 ‘2024 꿈의 향연’은 지난 4월 말부터 전국 37개 지역에서 풍성한 공연을 펼쳐 왔다.

전국의 꿈의 오케스트라 단원 및 관계자 약 2,800여 명은 평소 예술 공연을 접하기 어려운 지역사회 이웃을 대상으로 희망과 힐링의 시간을 선사했다. 이번 공연은 병원과 기차역, 수목원, 소방서 등 일상적인 공간에서 열려 누구나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다는 주간행사의 취지를 확고히 했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꿈의 오케스트라 군포의 양재영 음악감독은 “꿈의 오케스트라가 시민들과 조금 더 가까이 만날 수 있어 뜻깊었으며, 앞으로도 지역과 함께 호흡하는 오케스트라로 거듭나고 싶다”고 전했다.

서울, 경기, 강원 등 전국 27개 지역에서는 힐링이 필요한 이들과 예술가 및 예술치료사들이 대국민 예술치유 워크숍 ‘2024 치유도 예술로’를 통해 예술을 매개로 상호소통 및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다. 마음에 휴식이 필요한 청소년, 청·장년, 노년층까지 전 연령층 국민 340여 명이 미술, 음악, 무용 등 다양한 분야 문화예술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제공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제공

교육진흥원 박은실 원장은 “올해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행사는 지속가능한 문화예술교육의 미래 방향성을 모색하고, 더 많은 국민들의 일상 속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제공한 매우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며, “특히 지난 2월 유네스코 세계대회 이후 국내외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국제적 어젠다를 논의하는 장을 최초로 마련한 만큼 K-문화예술교육의 지위와 역량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제공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