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폭스바겐, 독일 볼프스부르크 공장서 골프 생산 50주년 기념행사 개최

폭스바겐이 지난 3일(현지시각), 독일 볼프스부르크 공장에서 아이코닉 해치백 골프의 생산 50주년을 축하하는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폭스바겐, 독일 볼프스부르크 공장서 골프 생산 50주년 기념행사 개최

이번 행사에는 토마스 셰퍼(Thomas Schäfer) 폭스바겐 브랜드 CEO를 비롯해 폭스바겐 브랜드 및 폭스바겐그룹 이사회, 다니엘라 카발로(Daniela Cavallo) 폭스바겐그룹 노사협의회 의장 및 슈테판 바일(Stephan Weil) 니더작센 주 총리 등이 참석해 지난 반세기 간 폭스바겐 브랜드와 지역 산업에 크게 기여한 골프의 생산 50주년을 축하했다.

폭스바겐 골프는 1974년 봄부터 폭스바겐 본사 인근에 위치한 볼프스부르크 공장에서 생산이 시작됐다. 전 세계 70개 이상의 나라에서 판매된 3,700만여 대의 골프 중 2,000만 대 이상이 볼프스부르크 공장에서 생산됐다.

폭스바겐 빅밴드의 음악 공연과 함께 진행된 이번 기념행사는 오랜 기간 볼프스부르크 공장에서 골프의 역사와 함께한 직원들의 이야기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45년 동안 골프 생산 작업에 참여한 니콜라 베네나티(Nicola Benenati), 40년 전 2세대 골프 생산이 시작되는 현장을 지켜본 롤란트 발터(Roland Walter)와 현재 골프 생산 교육을 담당하고 있는 빅토리아 쇼케(Viktoria Schoke) 등 여러 직원들이 지난 50년 간의 경험과 골프 생산 변천사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와 함께 볼프스부르크 공장 직원들의 콜라주 이미지를 적용한 특별한 8세대 골프를 선보였다. 골프 50주년을 기념하는 이 모델은 공장 내부에 전시될 예정이다.

행사에 참석한 슈테판 바일 니더작센 주 총리는 “골프는 단순한 자동차를 넘어 하나의 문화이며, 나를 비롯한 니더작센 주의 많은 시민들에게 고향의 자랑으로 사랑받고 있다”며 “과거 폭스바겐의 아이콘이었던 비틀과 마찬가지로 골프는 1974년 탄생 이래로 니더작센 주의 성장에 크게 기여했을 뿐 아니라 모빌리티와 자유의 상징이 되었다”고 말했다.

토마스 셰퍼 폭스바겐 브랜드 CEO는 “폭스바겐 브랜드의 심장이라 할 수 있는 골프는 지난 50년간 가장 뛰어난 기술로 완성된 합리적인 모빌리티의 표상이 됐다”며 “독일인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모델인 골프는 모든 세대에 걸쳐 자동차의 새로운 기준을 세웠고, 글로벌 베스트셀러로 자리매김했다”고 강조했다. 또 “전동화 시대에도 디자인, 혁신, 뛰어난 실용성, 품질과 같은 골프 고유의 가치들은 계승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