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2023 서울서베이’ 행복지수 상승률 1위, 성동구···지역내총생산 서울시 자치구 1위

서울 성동구 제공

서울 성동구 제공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2023 서울서베이’ 결과, 2013년 24위에 머물렀던 행복지수가 2위로 급상승하며 성장률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증감률 11.49%, 서울시 평균 –3.64%).

‘사회적 약자에 대한 태도’는 2013년 25위에 불과했으나 2023년에는 1위를 달성했다(증감률 19.32%, 서울시 평균 –2.65%). 성동구의 ‘사회적 약자에 대한 태도’ 종합 점수는 5.99점으로, 서울 평균 5.52점을 크게 웃돌았다.

이는 구가 지난 10년 간 ‘스마트 포용도시’라는 비전 아래 다양한 포용정책을 펼쳐 온 결과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눈에 띄는 정책으로는 ▲ 서울 최초 구립 장애인 전문 재활의료시설 성동재활의원 운영, ▲ 전국 최초 필수노동자 조례 제정 및 필수노동 수당 지급, ▲ 전국 최초 반지하 등급제 전수조사와 침수방지시설 7종 설치, ▲ UN 공공행정상을 수상한 효사랑 건강 주치의, ▲ 전국 최초로 경력보유여성을 포함해 성별무관 돌봄 경력인정서 발급 지원, ▲ 아동친화 외식문화를 지원하는 아이사랑맛집 키슐랭 등이다.

장애인의날 성동 흥반장 뽑기대회 모습. 서울 성동구 제공

장애인의날 성동 흥반장 뽑기대회 모습. 서울 성동구 제공

‘2023 서울서베이’ 조사 항목은 ▲ 내 아이가 장애아와 어울리는 것에 상관없다(6.22점), ▲ 가난은 개인의 게으름보다는 사회제도에 더 큰 책임이 있다(5.80점), ▲ 어르신들을 위한 사회복지 확대를 위해 세금을 더 부담할 의향이 있다(5.63점), ▲ 여성들의 사회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한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6.15점), ▲ 노키즈존은 어린이의 기본권을 침해할 수 있다(6.15점) 등 총 5개 문항으로 구성되었으며, 성동구는 모든 항목에서 상위권에 올랐다. 특히, ‘어르신들을 위한 사회복지 확대를 위해 세금을 더 부담할 의향이 있다’는 항목에서 최고점을 기록했다.

또, 서울시가 2023년에 발표한 서울특별시 GRDP(지역내총생산) 보고서에 따르면, 성동구의 GRDP 성장률은 10.92%(서울시 평균 3.36%)로 25개 자치구 중 1위를 기록하며 코로나19 이후 가장 빠르게 활력 있는 경제 회복을 보이고 있다.

성동구는 올해 상생형·맞춤형 일자리 8,600개 창출을 목표로 하는 한편, 중소기업 자금난 완화를 위해 75억 원 규모의 중소기업육성기금을 1.5%의 저금리로 융자 지원하고, 성수 IT산업·유통개발진흥지구에 권장업종(IT 및 R&D)을 일정 비율 이상 유치하는 경우 용적률 완화(허용용적률의 최대 1.2배) 및 취득세 50% 감면 혜택을 제공하는 등 기업 하기 좋은 성동구를 조성하고 있다.

최근에는 크래프톤, 젠틀몬스터, 무신사를 비롯해 성수동 도시재생 사업으로 조성된 독특한 붉은 벽돌 경관에 매력을 느껴, 패션 편집숍 KITH, 블루보틀, 파타고니아 등 국내외 기업들도 성동구에 자리 잡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각종 조사 결과에서 높은 성장률을 보인 것은 지난 10년의 임기 동안 누구도 소외되지 않고 모두가 함께 살기 좋은 성동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구민들께서 화답해 주신 결과라고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늘 곁에서 힘이 되는 구정을 펼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