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한국마사회,‘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 동참

정기환 회장,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 동참

정기환 회장,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 동참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이 6월 12일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에 동참했다. 지난해 8월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첫 주자로 시작한 ‘바이바이 플라스틱(Bye Bye Plastic) 챌린지’는 불필요한 플라스틱 사용은 줄이고 착한 소비를 실천하자는 범국민 캠페인이다. 각 캠페인 참여자가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실천을 약속하면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해당 메시지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고 다음 참여자를 지목하는 릴레이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한국농어촌공사 이병호 사장의 추천을 받아 캠페인에 참여하게 된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은 플라스틱과 작별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플라스틱 안녕’이라는 문구와 촬영된 사진을 SNS에 게재하며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에 임직원과 국민들이 동참해 달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정 회장은 다음 챌린지 주자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과 서울마주협회 조용학 회장을 후속 참여자로 추천하며 농림축산식품부 유관기관 및 말산업 유관단체를 중심으로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 문화를 확산시키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한국마사회는 그간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해, 불용자산의 자원순환 프로세스 정비, 플라스틱 수거 키오스크 설치, 지역주민 등이 참여하는 폐가전 수거 캠페인 시행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최근에 세계 환경의날(6.5.)을 맞아 경마공원 내 케나프를 식재하여 탄소흡수 기능을 강화하는 ‘심어서 감탄해!’ 캠페인을 시행했으며,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합동으로 플로깅 환경정화 봉사에 나서는 등 환경 보호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은 “한국마사회가 주도적으로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 등을 통해 자원순환을 실천하고, 경마고객과 말산업 이해관계자들이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에 동참할 수 있도록 홍보하여 말산업 분야에 자원순환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