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허리디스크, 젊다고 안심할 수 없어… 치료 골든타임 지키면 주사치료만으로 호전

제일정형외과의원 부경환 원장(정형외과 전문의)

제일정형외과의원 부경환 원장(정형외과 전문의)

허리디스크라고 불리는 요추추간판탈출증은 주로 고령자 중심으로 발병하는 질환이었다. 하지만 잘못된 자세와 생활습관으로 인해 발병 연령이 낮아지면서 20~30대의 젊은 층 환자도 증가세를 보여 주의가 필요하다.

허리 통증의 대표적인 원인인 허리디스크는 한번 발병하게 되면 평생 꾸준히 관리해야 하는 질환이다. 질환 특성 상 척추 뼈 사이에 있는 추간판, 즉 디스크가 자극으로 인해 밀려 나와 자리를 탈출해 발생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디스크는 손상이 되면 다시 재생이 되지 않기 때문에 치료와 관리를 게을리해서는 안 된다.

발병 연령이 낮아지는 이유는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장시간 곧은 자세를 유지하기 어렵기 때문에 허리를 앞으로 자주 구부리고 숙이는 자세가 일상이 되면 허리디스크가 발생하기 쉽다.

허리 디스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생활관리가 필수다. 평소 무거운 물건을 들지 않도록 하며, 장시간 앉아서 공부나 업무를 할 때에는 한 시간에 한 번씩 자리에서 일어나 잠시 걷거나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도움될 수 있다.

통증은 주로 허리에서 나타나지만 밀려나온 디스크가 신경을 누르게 되면 이와 이어져 있는 다른 부위까지 뻗어갈 수 있다. 골반 통증부터 다리 저림, 결림 등의 방사통이 나타나는 것이다. 심한 경우에는 하지가 마비되는 듯한 느낌도 들 수 있다.

초기 단계라면 대부분 비수술 치료로 증상 관리와 개선이 가능하다. 특히 신경차단술의 경우, 디스크가 신경을 압박하여 허리디스크를 유발하는 만큼 신경을 직접적으로 차단해 통증을 제거하는데 도움을 준다. 이는 신경 부위에 도달이 가능한 얇은 특수 주사기를 이용하여 약물을 주입함으로써 병변 부위에 있는 신경을 차단해주는 방법이다.

육안으로는 신경의 위치를 확인할 수 없기 때문에 C-ARM 영상치료장비를 활용해 실시간으로 관찰을 하며 약물을 주입하는 것이 도움된다. 일명 씨암주사로 불리는 이 술식은 시술 시 출혈과 통증 우려가 적은 편이다. 또한 피부 절개 없이 국소마취 후 병변 부위만을 타깃으로 하기 때문에 다른 곳의 손상 없이 치료의 효율을 높일 수 있다.

비교적 간단한 치료법이지만 장비를 제대로 활용해야 치료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기 때문에 담당 의료진의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가 필요하다. 의료진과 충분한 상담을 통해 치료 계획을 세우고, 증상에 맞는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져야 한다.

필요에 따라 신경차단술 외에도 물리치료, 도수치료, 초음파유도하주사치료, 체외충격파 등과 같은 치료 방법을 병행하며 증상의 완화를 기대해볼 수 있다. 다양한 비수술 치료 방법이 있는 만큼 정형외과 전문의의 진단에 따라 환자의 증상, 상태에 맞는 치료법을 적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청량리 제일정형외과의원 부경환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허리디스크는 더 이상 노인성 질환이 아닌 현대인의 대표 질환으로, 젊은 층부터 허리 건강을 관리하며 증상 초기에 치료를 해야 한다”며 “치료 시에는 C-ARM 등의 장비를 갖추고 있는지, 이를 활용할 수 있는 충분한 임상 경험이 뒷받침되는 정형외과 전문의가 상주하는지 등을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