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아르떼 북 토크’ 시즌 2 개최

‘아르떼 북 토크’

‘아르떼 북 토크’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 박은실, 이하 교육진흥원)이 올 12월까지 문화예술 저자 초청 ‘아르떼 북 토크’를 ‘문화가 있는 날’에 서울 마포구 교육진흥원 아르떼 도서관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2회차인 아르떼 북 토크는 문화·예술·인문학 분야의 저자를 초청해 문화예술이 개인의 삶과 사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문화예술교육 전문도서관 기획 프로그램이다. 7·9·11·12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점심시간에 인근 주민 및 직장인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아르떼 북 토크는 8천여 권의 문화예술교육 서적을 보유한 교육진흥원 도서관 ‘아르떼 도서관’에서 진행한다. 문화예술교육 전문도서관인 아르떼 도서관의 기능과 역할을 강화하고, “시민과 가까이, 일상 속 문화예술교육을 매개하는 장(場)”으로서 저자와 시민이 교류하는 시간을 제공하고자 기획됐다.

동기와 영감을 주는 매개자로서 문화예술교육의 역할과 가치에 중심을 두고 좋은 주제와 작품, 저자를 발굴하여 시민과 소통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고자 준비했다. 또한, 책 본연의 깊이와 가치를 일깨울 수 있는 이야기를 나누며 독서문화 확산에 기여할 것을 목적으로 한다.

‘아르떼 북 토크’

‘아르떼 북 토크’

아르떼 북 토크 시즌2에서는 ‘예술과 책이 있는 점심’을 콘셉트로 문화, 예술, 인문 분야 최신 트렌드뿐 아니라 예술 본연의 가치에 집중한 주제와 작품을 선정하여 저자와의 깊이 있는 만남의 장을 제공한다.

첫 시작은 지난 5월 29일 <마흔에 읽는 쇼펜하우어>의 저자 강용수 작가가 포문을 열었다. 베스트셀러 작가인 강용수 작가는 ‘어떻게 살 것인가, 쇼펜하우어를 통해 배우는 삶의 철학’을 주제로 시민들의 일상에 영감을 밝히는 시간을 가졌다.

이외 ▲7월 문학/시 분야 오은 시인(대산문학상 수상자), ▲9월 미술/아트컬렉팅 분야 이소영 아트컬렉터(소통하는 그림연구소 대표), ▲11월 음악/인문 분야 이재후 아나운서(KBS 클래식 FM 진행), ▲12월 문학/소설 분야 최진영 작가(이상문학상 수상자) 등 인문학·음악·미술·문학 등 다양한 저자와의 시간을 진행할 계획이다.

아르떼 북 토크는 서울 마포구 상암동 YTN 뉴스퀘어 11층 교육진흥원 도서관에서 진행하며,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교육진흥원 누리집을 통해 온라인 참가 신청이 가능하다.

‘아르떼 북 토크’

‘아르떼 북 토크’

교육진흥원 관계자는 “전문기관으로서 차별화된 북토크를 제공하기 위해 현재 독자들의 소통 요구가 큰 작가들로 엄선해 모셨다”며 “앞으로도 아르떼 도서관이 문화예술교육의 거점으로서의 역할과 기능을 다하기 위한 양질의 프로그램 마련을 위해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