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LPG까지 올린 2025년형 아반떼 등장 ‘2천만원 갓성비 풀소유했다’

준중형 세단 더 뉴 아반떼의 연식 변경 모델 ‘2025 아반떼’가 20일 출시됐다. 클러스터 공간의 활용성을 높이고, 고객 선호 사양을 중하위 트림까지 확대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LPG까지 올린 2025년형 아반떼 등장 ‘2천만원 갓성비 풀소유했다’

현대차는 2025 아반떼의 스티어링 휠 좌측에 위치한 ‘클러스터 사이드 패널’에 자석을 활용한 용품 장착이 가능하도록 상품성을 개선했다.

다용도 수납함과 카드 멀티 홀더 등 패널에 부착 가능한 커스터마이징 용품도 출시될 예정으로, 고객은 취향에 따라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특히 2025 아반떼의 모든 트림에는 전자식 룸미러(ECM)를 기본 적용하고 모던 트림에 하이패스, 운전석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2열 에어벤트를 추가해 상품성을 높였다.

또 실내 소화기 장착 등 고객의 안전을 위한 상품성 개선도 함께 이루어졌으며, 신규 외장 색상으로 코나에 앞서 적용돼 인기를 끈 ‘미라지 그린’을 도입했다.

LPG까지 올린 2025년형 아반떼 등장 ‘2천만원 갓성비 풀소유했다’

2025 아반떼의 판매 가격은 가솔린 1.6 모델, 스마트 1,994만 원, 모던 2,326만 원, 인스퍼레이션 2,699만 원이며, N라인 가솔린 1.6 모델 모던 2,446만 원, 인스퍼레이션 2,788만 원이다.

LPi 모델 판매 가격은 스마트 2,134만 원, 모던 2,465만 원, 인스퍼레이션 2,826만 원이다.

하이브리드 모델 판매 가격은 스마트 2,485만 원, 모던 2,751만 원, 인스퍼레이션 3,092만 원이며, N라인 하이브리드 모델 모던 2,851만 원, 인스퍼레이션 3,161만 원이다.

N 가솔린 2.0 터보 모델 판매 가격은 3,360만 원이다.

아울러 현대차는 2025 아반떼가 지닌 독창적인 이미지를 소구하고 고객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새로운 개념의 가전을 경품으로 증정하는 <트렌디 가전 이벤트>를 시행한다.

LPG까지 올린 2025년형 아반떼 등장 ‘2천만원 갓성비 풀소유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2025 아반떼는 클러스터 공간의 활용성을 개선하고 신규 외장 색상을 도입하는 등 고객 선호 사양을 확대 적용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원하는 차량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반떼는 우수한 디자인과 상품성을 바탕으로 1990년 1세대 출시 이후 글로벌 시장에서 누적 1,500만 대 이상 판매되는 등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2020년 7세대로 탄생한 현행 모델은 이듬해 미국에서 ‘2021 북미 올해의차(NACTOY, The North American Car, Truck and Utility of the Year)’에 오른데 이어 지난 5월에는 U.S. 뉴스 앤드 월드 리포트(U.S. News & World Report)로부터 ‘10대를 위한 최고의 차량(Best Car for Teens)’에도 선정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