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힐링산업 잡아라’ 롯데그룹 전폭 지원, ‘L7 롯데 해운대’ 그랜드 오픈 방향성은

롯데호텔앤리조트는 19일, 해운대 우동에 위치한 L7 해운대에서 호텔 오픈을 기념하는 그랜드 오픈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L7 해운대 호텔 오픈 행사 중 (좌측부터) 서광일 L7 해운대 총지배인, 이효섭 롯데호텔앤리조트 리조트&CL본부장, 홍성준~

L7 해운대 호텔 오픈 행사 중 (좌측부터) 서광일 L7 해운대 총지배인, 이효섭 롯데호텔앤리조트 리조트&CL본부장, 홍성준~

L7해운대는 롯데호텔앤리조트가 2018년 L7홍대 이후 6년만에 국내에서 선보이는 L7호텔이다.

이날 L7 해운대의 오픈 행사에는 롯데호텔앤리조트 김태홍 대표를 비롯해 부산관광공사 이정실 사장, 벡스코 손수득 대표이사, 부산롯데호텔 홍성준 대표이사 등 내외빈 30여명이 참석해 서울 외의 국내 지역 최초로 선보이는 신규 L7호텔에 축하를 건넸다.

지난해 하노이에 이어 시카고와 부산까지 확장의 고삐를 바짝 당기고 있는 L7호텔 브랜드의 성장을 정리한 롯데호텔앤리조트 김태홍 대표이사의 인사말이 끝난 뒤 호텔 최상층의 루프탑 인피니티 풀에서 진행된 리본 커팅식으로 L7 해운대의 그랜드 오픈을 알렸다.

‘힐링산업 잡아라’ 롯데그룹 전폭 지원, ‘L7 롯데 해운대’ 그랜드 오픈 방향성은

축하공연으로는 호텔만의 개성을 드러내는 대형 배스밤(Bath Bomb) 세리머리와 숏폼 콘텐츠로 인기를 끌고 있는 캘리그라피 퍼포먼스를 잇달아 선보였다. 공연 뒤에 이어진 호텔 투어에서는 행사 참석자들이 지하 7층~지상 19층 규모의 호텔 내 객실과 커뮤널 라운지, 에너지 스튜디오 등의 부대시설을 직접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기념식 현장에서 롯데호텔앤리조트 김태홍 대표는 “우리나라 문화와 관광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부산에 L7호텔을 선보이게 되어 설렌다”라며 “L7 해운대는 해운대의 감성을 담은 대담한 디자인과 새로운 영감을 일깨우는 콘텐츠로 부산에서의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힐링산업 잡아라’ 롯데그룹 전폭 지원, ‘L7 롯데 해운대’ 그랜드 오픈 방향성은

L7 해운대는 호텔 오픈과 동시에 지역 문화와의 유대를 강조하는 L7호텔의 브랜드 철학에 맞춰 부산을 대표하는 서브컬처 편집샵 발란사(Balansa)와 협업 하에 제작한 오픈 기념 한정 굿즈도 공개했다. 티셔츠, 모자, 키링, 짐색 등 총 8종의 ‘L7’감섬을 더한 ‘해운대 굿즈’를 선보인다.

롯데호텔앤리조트는 지난 9개월 동안 ‘3곳’의 L7호텔을 연이어 오픈하는 등 힐링산업 부문에 대한 경쟁력을 가속화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