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또로 로로’ 기술 러브콜 금호타이어, 국내 넘어 해외서 검증 잇따라

‘타이어 제조 기술 명가’ 금호타이어가 유럽 여름용 타이어 성능 테스트에서 국내 타이어 업체 중 최상위 성적을 거두면서 시선을 끌고 있다. 특히 올해 전기차 전용 타이어 브랜드인 ‘이노뷔’를 론칭하는 등 기술적 진보를 이어 나가고 있다는 점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올해 전기차 전용 타이어  브랜드 이노뷔를 론칭하는 등  기술적 진보를 이어 나가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올해 전기차 전용 타이어 브랜드 이노뷔를 론칭하는 등 기술적 진보를 이어 나가고 있다.

3일 타이어 업계에 따르면 금호타이어는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데아체(ADAC)’에 이어 ‘아우토빌트(Auto Bild)’에서 실시한 타이어 성능 테스트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았다.

아데아체와 아우토빌트는 유럽시장에서 콘텐츠 및 보도 전문성을 인정받은 자동차 전문 매체로 자동차 및 관련 제품들에 대한 테스트 검증 콘텐츠를 비롯해 다양한 성능 평가를 해오고 있다.

금호타이어의 ‘엑스타(ECSTA) HS52’는 이 중 아데아체가 주관하는 여름용 타이어 성능테스트에서 종합 3위에 올라 ‘Good 등급’를 차지했다.

‘또로 로로’ 기술 러브콜 금호타이어, 국내 넘어 해외서 검증 잇따라

또 아우토빌트에서 실시한 여름용 타이어 성능테스트에선 종합 4위(Good 등급)를 얻어 2개 테스트 모두 국내 업체 중 최상위 평가를 받았다.

아데아체 테스트는 글로벌 타이어 제조 16개사의 대표 유럽형 여름용 타이어(규격 215/55R 17)를 대상으로 마른 노면, 젖은 노면 주행 만족도를 시험했고, 아우토빌트는 유럽형 여름용 55개 제품(규격 205/55R 16)을 대상으로 성능 평가를 진행했다.

금호타이어는 ‘젖은’ ‘마른’ 노면에서 2위를 차지하며 짧은 제동거리 및 주행 안정성 항목에서 우수 평가를 받았다.

‘엑스타 HS52’는 운전자에게 편안한 주행감을 선사하는 타이어로 정평을 얻어 세단, 스포츠 차량에 모두에 적합한 것이 특징이다. 트레드 패턴 디자인에 단단한 블록 디자인을 적용했고, 타이어가 노면과 접지 시 노면 마찰 압력을 일정하게 유지시킴으로, 충격과 소음을 감소해 우수하고 정숙한 승차감을 제공하는 것이 강점이다.

‘엑스타 HS52’ 금호 타이어. 운전자에게 편안한 주행감을 선사하는 타이어로 정평을 얻어 세단, 스포츠 차량에 모두에 적합한 것이 특징이다.

‘엑스타 HS52’ 금호 타이어. 운전자에게 편안한 주행감을 선사하는 타이어로 정평을 얻어 세단, 스포츠 차량에 모두에 적합한 것이 특징이다.

해당 제품 개발을 주도한 송성학 상품개발2담당 상무는 “유럽 시장 내 제품 가치를 끌어올릴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은 자동차 전문 매거진을 통해 뛰어난 성적을 확보하는 것인데 이번에 유럽 시장에서 권위를 지닌 전문 매체로부터 금호타이어의 경쟁력을 재차 입증받게 됐다”며 “공신력 있는 외부 평가를 통해 ‘기술명가’로 입지를 강화하고자 연구개발에 몰입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최상위 결과를 확보하여 지속적인 판매 상승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올해 창사 이래 최대 매출액인 4조 5600억원 목표를 설정하고, 기술적인 진보는 물론 마케팅 부문에도 공들여 브랜드 인지도 강화를 포함한 ‘투트랙 시너지’를 엿보고 있다.

정일택 금호타이어 대표이사 체제로 기술경쟁력 우위 확보, 품질 고도화에 이어 영업 및 마케팅 홍보 부문 경쟁력을 다지는 행보다.

금호타이어 CGV 비상대피도 안내광고 스틸컷

금호타이어 CGV 비상대피도 안내광고 스틸컷

고객과의 친밀한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타이어를 은유적으로 형상화한 캐릭터 ‘또로’, ‘로로’도 올해 다양한 활동을 잇고 있다. 두 캐릭터는 지난 2011년 최초로 개발된 금호타이어 캐릭터로 이후 TV광고 및 CGV 극장 내 에티켓 및 비상대피도 안내 광고 등에 적극 활용되고 있다.

도로 위를 타이어가 ‘또르르’ 굴러가는 이미지를 연상할 수 있는 ‘또로’는 외국인들도 쉽게 발음할 수 있도록 받침을 없앴다. 또 또로의 여자친구인 ‘로로’는 SNS 공모를 통해 정해진 이름이다. 길을 나타내는 ‘路(로)’와 ‘영어 Road’의 앞글자(Ro)가 합쳐 만든 캐릭터명이다. 이 같은 캐릭터는 국내외 타이어 시장에서 다양한 연령층의 소비자들에게 친밀감을 확대하고 있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