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네이트, 메일 서비스 전면 개편

SK커뮤니케이션즈(가 네이트에서 외부 메일을 한번에 주고 받을 수 있도록 네이트 메일을 전면 개편했다.

이번 개편으로 사용자는 네이트에서 외부 메일을 연동해 받기 서비스는 물론 외부 메일 주소로 메일 발송까지 할 수 있게 됐다. 예를 들어 업무용 메일을 네이트 메일에 연동할 경우, 업무 메일 수신 및 회사 메일 계정으로 메일을 보낼 수 있다.

네이트 메일 용량은 30GB나 되기 때문에 메일 용량이 적은 기업에서 사내메일을 네이트메일과 연동시키면 넉넉한 용량으로 회사 메일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외부 메일 연동은 10개 계정까지 가능하며, 각각의 계정마다 받은 편지함, 보낸 편지함, 휴지통 등이 별도로 있어 계정별 관리가 편리하다.

받은 메일 분류도 수월하다. 개편된 네이트 메일에서는 네이트온 친구, 메일 주소록에 등록된 주소 혹은 한번이라도 답장을 보낸 주소의 경우 자동으로 친구메일로 등록해 일반메일을 분류해 알려준다. 친구메일의 경우 녹색 아이콘, 일반메일의 경우 회색 아이콘이 보낸 사람 앞에 노출되어 쉽게 확인이 가능하다.

기존의 ‘실시간 메일 알리미’ 서비스는 무선으로 확대됐다. 온라인 상에서 네이트온 알림창을 통해 실시간으로 메일을 확인할 수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무선에서도 알리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네이트 프리존 고객에 한해 이용할 수 있으며, 메일 수취 시 알림 문자가 전송돼 이를 확인하면 바로 메일로 연결되는 방식이다. 전체메일, 친구메일 등 알림 메일 대상과 알림 받을 시간을 직접 설정할 수 있어 유용하다.

스마트폰 앱도 7월 중 출시돼 스마트폰에서도 실시간 알리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SK컴즈 안재호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이번 개편으로 사용자들이 여러 사이트에 방문해 로그인하는 일 없이 네이트에서 모든 메일을 한번에 관리할 수 있게 됐다”며 “네이트 메일이 통합 커뮤니케이션 센터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포츠경향 댓글 정책에 따라
이 기사에서는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