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시사

‘세월호 막말 논란’ 정미홍, 과거 발언보니…사법처리 여부 주목

새누리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였던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가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집회에 참가한 청소년들이 일당을 받고 동원됐다고 주장했다가 몇 시간 만에 사과하는 등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 과거에도 논란을 부른 그의 발언들이 다시금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정미홍 대표는 4일 자신의 트위터에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집회에 참가한 청소년들이 일당 6만원을 받고 동원됐다”고 주장하다가, 5일 오전 “어젯밤에 올린 트윗은 지인으로부터 들은 것이었지만 다시 한 번 구체적으로 확인한 결과 사실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세월호 막말 논란’ 정미홍, 과거 발언보니…사법처리 여부 주목

이어 “국민의 큰 슬픔 속에서 이뤄지고 있는 추모의 물결을 욕되게 할 수 없다는 생각에 올렸는데 추모 행렬에 참가하신 순수한 시민과 학생들에게까지 누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라며 “이 엄청난 국가적 슬픔이 마무리될 때까지 절필하고 자중하며, 애도의 마음만으로 지내겠다.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을 위해 기도하겠다”며 거듭 법적책임을 피하기 위해 부심했다.

이처럼 정미홍 씨의 발언이 또다시 논란을 부르자 과거 발언이 다시 관심을 끌고 있다.

정미홍 대표는 과거에도 여러 차례 막말 논란을 낳은 바 있다. 지난해 성추행 파문으로 경질된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을 두둔하는 발언이 대표적이다.

정미홍 대표는 당시 한 종편채널에 출연,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 사태와 관련해 “(윤 전 대변인이 누군가를) 성폭행해서 죽이기라도 한 분위기”라며 “미친 광기”라고 주장했다. 이어 자신의 트위터에서도 “윤창중 전 대변인께서는 허위 사실 유포, 확산하는 언론과 종북 세력들 모두 법적 처벌 및 민사 배상 추진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미홍 대표는 과거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가 사망하자 자신의 트위터에서 “노무현 보다는 10배는 더 당당하고 깨끗한 죽음” 등의 발언으로 비난을 받기도 했다.

한편 앞서 정부는 세월호 유언비어 살포에 대해 엄중처벌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정씨 사법처리 여부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