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청년층 인재 채용 확대…“최고 보다는 최선”

할리데이비슨코리아가 하반기에도 인재채용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www.harley-korea.com)는 지난 6월 중순,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통해 전체 인원에 약 15%에 해당하는 인재를 선발하고 이들을대상으로 한 입문 교육을 실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상반기에도 약 15%에 해당하는 인재를 선발한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는 나이와 성별, 학벌에 제한을 두지 않고 인재를 발굴해왔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청년층 인재 채용 확대…“최고 보다는 최선”

특히 신입사원 채용에서는 채용 과정에 직무역량 프레젠테이션을 추가했고, 신입사원 입문 교육에서는 직접 문제를 발견하고 해결해나가는 참여형 프로그램을 확대했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는 단순히 인재 채용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이들을 모터사이클 전문 인재로 성장 시키기 위한 ‘교육’에도 힘쓰고 있다. 일례로 미국 본사에서 주관하는 연중 교육 시스템인 ‘할리데이비슨 유니버시티(HDU)’를 활용한 각종 온·오프라인 교육 등이다.

장효진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인사교육팀 차장은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는 정량화된 ‘최고의 인재’보다는 회사의 비전을 공유할 수 있는 ‘최선의 인재를 선호한다”며 “지속적으로 청년층에게 취업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사업을 성장시키고 이를 기반으로 한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