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창립 15년 맞은 이디야커피 문창기 회장, “2020년 매출 1조원 달성하겠다”

가맹점 1800호점을 돌파한 이디야커피가 공격적인 성장 로드맵을 제시했다. 유통사업 강화와 해외사업 진출 확대 등으로 2020년 매출 1조원을 달성하겠다는 포부다.

이디야커피 문창기 회장은 31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신사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해외 로열티를 지불하지 않는 대한민국 토종 대표 커피 브랜드로서 대한민국 커피 문화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며 “2020년까지 남은 5년은 국내 커피 업계에서 가장 의미 있는 기간이 될 것”이라고 창립 15년을 맞은 이디야커피의 미래 지향점을 밝혔다.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동력원을 얻겠다는 내용도 덧붙였다.

이디야커피 문창기 회장이 31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신사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회사 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이디야커피 문창기 회장이 31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신사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회사 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이디야커피는 지난해 매장 수 1800호를 돌파하며 토종 대표 커피 브랜드로 확고하게 자리잡았다. 향후 5년간 가맹점 수를 3000호로 늘리고 품질, 서비스에 대한 경쟁력 또한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디야커피의 전국 운영 매장 분포는 수도권이 1014개로 전체 매장의 약64%를 차지하고 있고 이어 영남권이 350개의 매장으로 약22%를 차지하고 있다. 수도권 인구 대비 매장 비율로 보면 지방 매장에 대한 수요는 더욱 증가 할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하고 있다.

가장 먼저 인구 분포에 대비 비교적 매장 수가 적은 호남권 출점을 강화하기 위해 4월 중으로 광주광역시에 호남사무소를 개설할 예정이다. 광주광역시의 경우 매장 당 인구수가 서울특별시의 10배 가까이 돼 최소 목표를 세우더라도 100개 이상의 매장 출점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또한 충청권, 강원 지역도 현재 매장 수에 2배 이상의 출점이 가능한 상황이다. 타업체와 ‘숍인숍’ 형태의 협력 또한 이어 시즌 특수 상권에도 공격적으로 출점하겠다는 전략을 갖추고 있다.

이디야커피는 지난 2012년 국내 커피전문점으로는 처음으로 스틱원두커피 ‘비니스트25’를 출시하고, 2014년 업그레이드 제품 ‘비니스트 미니’를 선보였다. 지난해까지 총 3000만 스틱이 판매 됐으며, 출시 이후 매년 3배씩 매출이 성장하고 있다. 올해는 매출 100억원을 목표로 현재 순항을 잇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