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시사

정진석 의원, 문자 보낸 국민에게 ‘좌파 좀비’로 표현해 논란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청문회 기간 중 국회의원들에게 문자를 보낸 국민들을 ‘좌파 좀비’라고 표현해 도마위에 올랐다.

정진석 의원은 27일 자신의 SNS에 “좌파 좀비들의 무자비한 문자폭탄 때문에 국회 청문위 간사인 한국당 경대수의원이 가슴아픈 가정사를 할수없이 공개해야 했습니다..참 화가 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분노한 누리꾼들은 해당 게시물을 퍼 날랐고, 정 의원은 ‘좌파 좀비’라는 단어를 슬그머니 삭제했다. 그러나 앞서 적힌 게시물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등을 통해 이미 퍼져나간 뒤였다.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국민들을 ‘좌파좀비’라고 표현했다가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사진은 ‘좌파좀비’라고 쓴 게시물(위)과 논란이 되자 해당 단어를 수정한 글. (아래)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국민들을 ‘좌파좀비’라고 표현했다가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사진은 ‘좌파좀비’라고 쓴 게시물(위)과 논란이 되자 해당 단어를 수정한 글. (아래)

누리꾼들은 “국민에게 좌파 좀비라니? 사과도 안하고 은근슬쩍 지웠나봐요” “앞으로 자유당은 선거 때 국민에게 문자폭탄 보내지 말아주세요” “민심이 듣기 싫으면 국회의원 사퇴하세요” “문자폭탄이 아니라 문자항의를 통한 정치참여 입니다” “국민들 수준을 국회에서 떨어트리는 묘한 나라? 당신들이 선거때 보내는 문자는 홍보용이고 국민이보내는 문자는 폭탄~?” “내가 볼땐 당신들이 좀비 같아요, 권력에 빌붙은 좀비” “먼저 좀비 운운하면서 선빵 날렸으니 이쪽도 좀비처럼 질려서 미쳐버릴 때까지 물고 늘어져 드릴게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