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시사

박근혜 대통령 “청와대서 굿 했다는 소문 사실아냐” 해명했지만…

박근혜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굿을 했다는 등 성도들에게 오해를 받을 사이비 종교 관련 소문 등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거듭 해명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오전과 오후 천주교 염수정 추기경, 기독교 김장환 목사(극동방송 이사장)와 김삼환 목사(명성교회 원로)를 만나 국정현안에 대한 의견을 경청하고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7일 청와대를 방문한 기독교 원로 김장환 목사(극동방송 이사장, 오른쪽 첫번째)와 김삼환 목사(명성교회 원로, 오른쪽 두번째)를 만나 국정현안에 관한 의견을 경청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박근혜 대통령이 7일 청와대를 방문한 기독교 원로 김장환 목사(극동방송 이사장, 오른쪽 첫번째)와 김삼환 목사(명성교회 원로, 오른쪽 두번째)를 만나 국정현안에 관한 의견을 경청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4일 대국민담화에서도 “제가 사이비종교에 빠졌다거나 청와대에서 굿을 했다는 이야기까지 나오는데 이는 결코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과 만난 이날 종교계 원로 중 세월호 참사 때 망언을 했던 목사를 만나 논란을 빚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성난 민심을 달래기 위한 고견 청취라는 당초 취지가 무색해진 것이다. 청와대가 비판적 목소리를 낼 인사섭외를 피하려다가 사고를 쳤다는 비판이 제기된다고 경향신문이 보도했다.

청와대가 원로로 ‘섭외’한 김삼환 목사는 세월호 참사 직후인 2014년 5월 11일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 주일예배 설교에서 “하나님이 공연히 이렇게 (세월호를)침몰시킨 게 아니다. 나라를 침몰하려고 하니, 하나님께서 대한민국 그래도 안 되니, 이 어린 학생들 이 꽃다운 애들을 침몰시키면서 국민들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당사자다.

18일 설교에서도 “세월호(를 두고) 해경 때문이다, 청와대 때문이다, 해수부 때문이다(라고 하면서) 비판 안 하는 데가 없다. 그러면 안 된다”고 했다.

그러다보니, 청와대가 아직도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보수성향 목회자만 골라 면담한 자체가 박 대통령의 심기를 고려한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또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국정농단으로 박 대통령이 ‘사교’에 빠졌다는 소문을 희석시키기 위해 일부러 기독교·천주교 등 지도자를 만나고 있다는 말도 있다.

박 대통령은 9일 오후 조계종 자승 총무원장을 청와대로 초청해 국정 현안에 대한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