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생활·레저 > 생활

이재용 특검 소환을 바라보는 외신들 “이건희 회장 사망보다 더 큰 위기”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

입력: 2017년 01월 12일 11:42:00

이재용 특검 소환을 바라보는 외신들 “이건희 회장 사망보다 더 큰 위기”


“삼성은 이건희 회장이 죽는 것보다 더 큰 위기를 만났다.”

박근혜 대통령과 삼성그룹의 뇌물수수 의혹으로 특검 조사를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포춘은 전문가 발언을 인용해 이렇게 해석했다. 11일(현지시간) 외국언론들은 뇌물 공연, 위증 혐의 등으로 ‘피의자’가 된 이 부회장의 소식을 상세하게 보도했다고 경향신문이 전했다.

포춘은 삼성이 박근혜 대통령 최측근 최순실에게 건넨 돈을 특검에서 뇌물로 보고 수사를 하고 있으며 이번 조사가 이건희 회장에서 이재용 부회장에게 삼성가의 경영권이 이양되는 데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기업 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의 박주근 대표 말을 인용해 “이 부회장이 구속되더라도 삼성전자의 주요 부서들은 잘 운영되겠지만 신규 투자 등 기업의 성장 동력 속도가 늦춰질 것”이라며 “삼성이 이건희 회장 사망보다 더 큰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도 삼성 3세대 후계자(이재용)가 특검에서 조사받게 됐다며 “한국에서 가장 크고 영향력 있는 기업(삼성)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이끈 정치 스캔들에 깊게 관여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또 특검이 현대차, LG 등 다른 대기업으로도 수사를 확대할 것이라며 박 대통령과 최순실을 둘러싼 부패 스캔들도 자세히 다뤘다. 이 부회장의 아버지인 이건희 회장도 1996년과 2008년 전직 대통령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2번 구속됐다는 사실도 전했다.

BBC는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이 피의자가 됐다”며 그에 대한 평가도 소개했다. 삼성 창립자 이병철의 손자이고 이건희 회장의 아들인 이 부회장은 이 회장이 죽은 뒤 경영권을 물려받을 확률이 가장 높지만 그의 사업적 능력보다는 혈통 덕분에 계승받는다는 평이 많다고 설명했다.

또 로이터, 알자지라, 블룸버그 등 외국 주요 언론들도 이 부회장의 특검 조사 소식을 주요 뉴스로 상세하게 다뤘다.

댓글

공유해요

이 기사 어땠나요?

오늘의 핫클릭!

    오늘의 인기정보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