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베를린 국제영화제’ 홍상수·김민희 등장…누리꾼 “그 끝은 파국이다”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

입력: 2017년 02월 17일 08:36:00|수정: 2017년 02월 17일 09:49:14

● ‘베를린 국제영화제’ 홍상수·김민희 등장



김민희(좌), 홍상수(우).게티이미지/이매진스

김민희(좌), 홍상수(우).게티이미지/이매진스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나란히 레드카펫에 등장했다.

홍상수와 김민희는 16일 독일 베를린에서 진행된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경쟁부분 공식 초청자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공식 첫 상영을 위해 참석했다.

홍상수와 김민희가 과연 독일 행사에 참석할 것인지 여부에 대한 누리꾼의 우려와 걱정이 무색할 정도로 두 사람은 환한 미소와 함께 당당하게 등장했다. 홍상수와 김민희는 타인의 의식에 굴하지 않고 행복한 티를 내보이며 서로 허리를 감싸는 등의 모습을 보였다.

뿐만아니라 홍상수 감독은 기자간담회에서 “김민희와 나는 아주 가까운 관계”라고 불륜설을 간접적으로 인정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운데)가 16일(현지시간) 베를린 영화제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사진|게티이미지/이매진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운데)가 16일(현지시간) 베를린 영화제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사진|게티이미지/이매진스



이를 본 누리꾼은 “그 끝은 파국이다” “김민희는 그냥 첩 소리가 듣고 싶은가 보다” “이혼도 안하고 저렇게 당당하다니 와이프한테 얼마나 뻔뻔하게 굴었을지 훤하네” “불륜은 불륜일 뿐 로맨스가 될 수 없다” “정리를 좀 하고 만나던지 보고 싶지 않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홍상수와 김민희는 지난해 6월 불륜설에 휩싸였으나 어떠한 공식입장도 내놓지 않았다.



김민희.게티이미지/이매진스

김민희.게티이미지/이매진스



댓글

공유해요

이 기사 어땠나요?

오늘의 핫클릭!

    오늘의 인기정보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