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양방언 ‘에코우즈 포 평창’(Echoes for PyeongChang)···하현우·전인권·송소희 등 참여

크로스오버 음악가이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음악감독 양방언이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고자 만든 스페셜 음반 <에코우즈 포 평창 Echoes for PyeongChang>을 오는 27일 지니뮤직을 통해 발매한다.

<에코우즈 포 평창>은 세계적인 아티스트이자 음악 감독인 양방언이 여러 아티스트와 함께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응원하기 위해 기획하였다. 이번 앨범에는 국카스텐의 하현우, 록의 전설 전인권, 국악계 아이돌 송소희, 복고음악 걸그룹 바버렛츠,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가 참여하여 양방언의 응원에 힘을 실어 주었다. 한국 아티스트뿐 아니라 일본 핑거스타일 기타의 대표 아이콘, 오시오 코타로, 어쿠스틱 기타 듀오 데파페페가 참여하여 세계적인 축제인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에 뜻을 함께 했다.

이번 앨범은 강원도의 대표 민요인 ‘정선아리랑’을 주제로 여러 장르의 아티스트와 함께 작업하여 다양한 편곡을 들을 수 있다. 앨범 타이틀과 동명인 ‘에코우즈 포 평창’은 양방언이 작·편곡하고 연주한 이번 앨범 타이틀곡이다. 가볍고 모던한 선율 속에 아련하게 정선아리랑을 녹여낸 메인 응원곡이다.

양방언 ‘에코우즈 포 평창’(Echoes for PyeongChang)···하현우·전인권·송소희 등 참여

하현우는 <정선아리랑 Rock version (feat. 하현우)>에서 공인된 가창력에 국악적인 창법을 더해 ‘한의 정서’를 세밀하게 표현해냈다. 이 곡은 정선아이랑을 록 사운드로 재 탄생시킨 곡으로 강원도의 산맥을 형상화 한 듯 다이나믹한 음악 구성으로 귀를 사로잡는다. <KUON JeongSeonArirang Variation>은 핑거스타일 기타리스트 오시오 코타로 만의 연주 테크닉으로 박력 있는 리듬감을 표현한 정선아리랑 변주곡이다. 3.4.6.9 박자의 복잡한 리듬 전개와 목가적이면서도 블루스 적인 요소부터 강한 즉흥연주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사운드를 응축했다.

바버렛츠와 함께한 <정선아리랑 엮음아라리 (feat. 바버렛츠)>는 흥겨운 리듬에 익살스러운 가사가 특징이다. 양방언이 일렉트로닉 사운드를 더해 현대적으로 편곡한 정선아리랑에 바버렛츠의 개성 있는 보컬이 몽환적이고 환상적으로 어우러진다. 일본 기타리스트 듀오 데파페페와 양방언이 함께한 <Love for...JeongSeonArirang>은 정선아리랑 멜로디와 가사의 애절함은 그대로 가지고 오면서도 데파페페 특유의 경쾌함으로 정선아리랑을 해석했다.

<정선아리랑 다리 건너 닿기를 (feat. 송소희)>는 국악 아이돌 송소희의 맑고 청아한 목소리와 양방언의 피아노 소리가 더해져 아리랑의 쓸쓸하고 애절한 감성을 극대화했다. 송소희가 작사한 이번 곡은 정선 아우라지 지역을 배경으로 하는 전설을 소재로, 강 하나를 사이에 두고 만나지 못하는 남녀의 애절한 사랑을 이야기한다.

다양한 드라마 OST에서 활약하고 있는 에브리싱글데이와 함께한 <GO! ARARI>는 정선아리랑을 모티브로 하였지만, 리드미컬한 멜로디와 신나는 기타 라인, 그리고 특유의 유쾌한 사운드를 더하여 모던록 풍의 응원곡이 완성됐다.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와 함께한<White Arirang>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위해 노력했을 선수들의 열정과 땀, 눈물 그리고 그들이 펼칠 스포츠의 감동을 바이올린 사운드로 표현했다. 전인권 밴드의 <사랑의 승리>는 스포츠 정신으로 전 세계가 하나 되어 우정을 나누는 평창동계올림픽을 기리는 노래로써, 많은 사람이 지난 날보다 앞으로의 날들을 사랑으로 채워나가길 바라는 소망도 함께 담았다.

크로스오버 음악가이자 피아니스트 양방언은 재일 한국인 2세로, 의사라는 가업을 포기하고 프로 뮤지션의 길을 걸은 지 20여 년이 됐다. 그는 KBS 다큐멘터리 <차마고도>, 임권택 감독의 <천년학>, 온라인게임< 아이온>, NHK 에니메이션<십이국기> 등 다큐멘터리, 영화 음악부터 게임, 애니메이션, 드라마 음악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경계 없는 음악 활동을 펼쳐왔다. 또 런던심포니 오케스트라 등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가 그의 작업에 참여하기도 하였다.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폐막식에서 울려 퍼진 양방언의‘아리랑 판타지’는 세계인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의 개폐회식 음악감독을 맞은 양방언은 이번 앨범을 통해 장르와 국적을 넘어,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하나된 마음으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응원하는 마음을 한민족의 음악 아리랑, 그 중에서 강원도의 대표 아리랑인 ’정선아리랑‘을 통해 표현했다.

양방언은 ‘양방언 유토피아 2017 ~Echoes for PyeongChang~’이라는 타이틀로 11월 25일 토요일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 (구삼성카드홀) 에서 앨범 발매 기념 공연을 가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