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선다방’ PD가 밝힌, ‘삼청동’에 카페를 정한 이유는?

tvN의 새 예능 <선다방>을 연출하는 최성윤PD가 배경이 되는 ‘선다방’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카페로 정한 이유를 밝혔다.

최PD는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선다방>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최PD를 포함해 카페의 운영을 맡은 MC 가수 이적, 방송인 양세형, 그룹 SF9의 멤버 로운이 참석했다. 또 한 명의 멤버인 배우 유인나는 해외 일정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tvN 예능 ‘선다방’의 연출자 최성윤PD가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tvN

tvN 예능 ‘선다방’의 연출자 최성윤PD가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tvN

이날 공개된 예고편에서 ‘선다방’은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어귀에 위치해 있다고 밝혔다. 최PD는 장소 선정 이유에 대해 “서로 맞선을 볼 때 장소가 주는 분위기가 중요하고, 그 느낌이 그 날에 영향을 끼친다”면서 “여성분들이 좋아하시는 마포구 연남동, 종로구 삼청동 등의 장소에서 촬영이 될 만한 곳을 찾았는데 동네를 정해놓고 맞는 건물을 정하는 일은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간의 여유가 되는 선에서 장소를 구해 외관이나 이런 부분이 가장 잘 맞는 삼청동으로 구하게 됐다. 삼청동 주된 도로에서는 골목 안으로 들어와야 하는 위치다. 주말에는 사람이 좀 많은데 그런 점에서는 장소로서 좋았다”고 밝혔다.

그는 방송 이후 관광객이나 행락객으로 카페 주변이 북적일 것이라는 예상에 대해서는 “항상 보안요원이 상주하고 있어 불상사가 일어날 일이 없을 것 같고, 근처에 청와대가 있어 안 그래도 경찰이나 관련 인력이 있는 편이다. 유명해지면 좋겠지만 불편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관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선다방>은 사전 신청을 통해 제작진에 의해 맺어진 비연예인 남녀 출연자가 MC 네 명이 운영하는 것으로 설정된 ‘선다방’을 찾아와 만남을 갖는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다음 달 1일부터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30분 tvN에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