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영화

카라타 에리카 첫 주연작 ‘아사코’ 칸 영화제 진출

일본과 한국을 오가며 활동하는 일본배우 카라타 에리카(唐田えりか)의 데뷔작이자 주연작 영화 <아사코I&II>(하마구치 류스케 감독)가 오는 8일 개막하는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출품됐다.

카라타 에리카는 2015년 후지TV 드라마 <사랑하는 사이>를 통해 일본에서 데뷔했고 한국에서는 LG전자 V30 광고 모델로 발탁되고 나얼의 ‘기억의 빈자리’ 뮤직 비디오에 출연해 주목을 받았다.

<아사코I&II>는 주인공 아사코가 2년 전 사라진 남자친구와 똑 같은 외모를 가진, 그러나 성격은 정반대인 남자를 만나며 생기는 일을 그렸다. 2015년 <해피 아워>로 로카르노, 낭트, 싱가포르 등 유수의 국제 영화제에서 주요 수상을 거머쥔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카라타 에리카는 <아사코I&II>에서 여자 주인공 아사코 역을 맡아 똑 같은 얼굴을 한 남자와 그 사이에서 흔들리는 여자의 복잡하고 미묘한 감정을 풍부한 표정연기로 표현했다.

카라타 에리카는 “<아사코I&II>는 나에게 있어 모든 것이 처음인 작품이다. 데뷔작이자 첫 주연작을 맡은 영화로 칸 영화제에 참석할 수 있을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던 일이다. 정말 기쁘고 감사하고 영광스럽다. 촬영 하면서 정을 많이 쌓은 감독, 배우, 스탭들과 함께 칸 영화제에 갈 수 있어서 매우 기대된다. 이 작품이 전 세계의 관객들과 만나는 순간을 소중히 간직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사코I&II>의 일본 국내 상영판 제목은 ‘자나 깨나’라는 의미다.

카라타 에리카 첫 주연작 ‘아사코’ 칸 영화제 진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