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배우 황영희, ‘리치맨’ 본방사수 독려

배우 황영희가 드라맥스, MBN에서 동시 방송되는 새 수목드라마 <리치맨>(연출 민두식, 극본 황조윤·박정예) 첫 방송을 앞두고 대본 인증샷을 올리고 본방사수를 독려했다고 소속사가 9일 전했다.

<리치맨>은 안면인식장애로 사랑하는 여자의 얼굴을 못 알아보는 안하무인 천재 사업가 ‘이유찬(김준면 분)’과 알파고 기억력을 지닌 취준생 ‘김보라(하연수 분)’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황영희는 김보라의 엄마 ‘연실’ 역을 맡았다.,

공개된 사진 속 황영희는 1회 대본을 들고 우아한 미소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또 극 중 김보라의 엄마 ‘연실’ 역을 맡은 황영희는 딸 역할의 하연수와 꼭 껴안고 있는 비하인드 컷으로 시선을 모았다.

사진제공 이매진아시아

사진제공 이매진아시아

황영희는 촬영 현장에서도 딸 하연수와 실제 모녀 같이 다정한 모습을 자랑하며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캐릭터와 싱크로율을 보이며 사투리 구사는 물론 애드리브까지 더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일본 인기드라마 <리치맨 푸어우먼>을 리메이크, 김준면, 하연수, 오창석, 김예원 등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리치맨>은 9일 오후 11시 드라맥스와 MBN에서 동시에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