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간밤TV] ‘마이웨이’ 최주봉·박인환, 폐암 수술 윤문식 응원

‘50년 절친’ 배우 최주봉과 박인환이 최근 폐암 수술을 한 윤문식을 응원했다.

최주봉은 17일 방송된 TV조선 교양 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주봉은 박인환과 함께 윤문식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이날 최주봉은 절친 윤문식의 연극 무대를 관람했다. 윤문식은얼마 전 폐암 수술을 받았으며, 수술 후에도 연극 무대에 오르는 등 연기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최주봉은 윤문식이 혹여 무리를 하는 건 아닌지 공연하는 내내 마음을 썼다. 다행히 윤문식은 무대 위에서 날아다녔다.

TV조선 교양 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

TV조선 교양 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

이후 최주봉은 또 다른 절친 박인환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최주봉은 “윤문식의 소식을 듣고 좀 가슴이 아팠다”라고 말했다. 그는 “함께 하는 친구였고, 또 아주 건강했다”라며 “윤문식 씨랑 같이 어울리고 공연도 해야 되고 앞으로 할 일이 많은데, 셋 중 한 명이 빠져야 되면 둘이 앙상블이 안 되지 않겠냐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최주봉은 “이런 얘기는 처음 하고, 윤문식 씨도 나중에 이 방송을 보겠지만, 좀 섭섭하고 안타깝고 이러면 안 된다는 마음이었다”고 덧붙였다.

박인환은 “저는 통화만 했는데 괜찮다고 아주 밝은 목소리로 말하더라”라며 “초기에 발견했고, 누구나 그 병이 오면 그렇겠지만, 별것 아니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박인환은 “(윤문식이) 완쾌해서 앞으로 더 활동하면 좋겠다”며 윤문식을 응원했다.

한편, 최주봉, 윤문식, 박인환은 1970~1980년대 독특한 매력으로 ‘틈새 시장’을 노려 ‘촌놈 3인방’으로 불렸다.

관련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