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1%의 우정’ 한현민, 안정환 지도 받고 시축

KBS 2TV <1%의우정>은 지난 26일 방영분에서 최용수, 배정남, 한현민, 안정환 모습이 그려졌다.

한현민은 형들을 위해 오락실 코스를 준비했고, 펌프 게임을 함께 하며 공감대를 높이려고 노력했다. 그러나 쉽게 성공하지 못한 한현민과 배정남은 이내 인형뽑기 기계 앞에 섰다. 이어 안정환과 최용수의 미묘한 경쟁이 펼쳐졌다.

실력 발휘를 하며 인형 조준에 성공한 안정환을 지켜보던 최용수는 말 없이 홀로 인형뽑기를 연습했다. 마음처럼 되지 않자 이내 포기한 최용수는 인형을 획득한 안정환 모습을 발견한 후 씁쓸하게 웃었다. 최용수는 “인형뽑기 돈 먹는 기계다”, “원정 경기라 잘 안풀렸다”는 등 재치있는 멘트로 폭소를 유발했다.

KBS 방송화면 캡쳐

KBS 방송화면 캡쳐

네 남자는 꼼장어 집으로 이동했다. 꼼장어를 잘 먹지 못한다고 밝힌 한현민은 이내 한 점을 맛 본 후 “맛있다”며 극찬했고, 이에 최용수는 더 극대화된 꼼장어 맛을 느끼기 위해 두 점을 집어들었다. 이를 지켜보던 안정환은 “한개씩 드세요”라며 일침했다. 이에 서운함을 느낀 최용수는 “내가..” 라며 버럭할 듯 입을 열었지만 이내 “살게”라고 답했다.

부산여행이 막을 내리고, 한현민은 일상으로 돌아왔다. 그는 “이번에 FC서울의 시축을 맡게 됐다”고 전했고, 이에 동생들과 함께 축구장에 가는 풍경이 그려졌다. 그러나 경기장으로 가는 내내 움직이는 동생들 모습에 현민은 기운이 빠졌고 “진짜 엄마가 대단하신 거 같다”고 말했다.

이날 한현민은 FC서울 시축에 나섰다. 시축에 앞서 안정환 도움을 받아 연습에 돌입했다. 한현민은 시축 연습에서 카메라를 명중시켜 모두를 놀라게 했으나 점점 나아지는 실력을 보이며 기대를 높였다.

연습이 한창 진행되던 중, 갑자기 문이 열리더니 한현민 동생들 4남매가 들어왔다. 한현민 동생들이 장내를 휘젓고 다니자 안정환은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안정환은 한현민에게 “왜 네가 집에 들어가기 싫어하는지 알겠다”며 “마치 상대 공격수가 떼로 나에게 몰려드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후 한현민은 시축을 위해 경기장으로 향했다. 동생들도 ‘한현민’을 외치며 한마음으로 응원에 나섰고, 안정환과 깜짝 손님으로 등장한 김병지는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모두의 기대와 달리 한현민의 골은 골대를 넘어섰고, 한현민은 “딱 차는 순간 망했다고 생각했다. 너무 아쉽다”고 했다.

이후 한현민과 안정환은 한현민의 생일을 맞이해 간장게장을 먹으러 갔다. 두 사람은 식사를 하며 속 깊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안정환은 최용수에게 전화를 걸었고, “오늘 현민이 생일이라고 한다”며 메시지를 건넸다. 이에 최용수는 한현민에게 “생일 축하한다”며 다정하게 말했지만, 정환에게는 또 버럭하는 모습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