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아침마당’ 송해 “북한 입장에서 나는 1등 반역자”…왜?

방송인 송해가 북한에 관한 일화를 꺼냈다.

6일 방송된 KBS1 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현충일을 맞아 ‘노래는 남북을 넘어’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는 송해를 비롯해 하춘화, 남보원, 설운도, 최진희 등이 게스트로 출연해 주제와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KBS1 화면 캡처

KBS1 화면 캡처

송해는 지난 2003년 북한 평양에서 <전국노래자랑>을 진행했던 것을 떠올리며 “북한 사람들이 남한 공연을 보고 박수를 안 치고 싶어서 안 치는 게 아니다. 철저하게 사상 교육이 돼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철통같이 경계하기 때문에 박수를 못 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해는 당시를 회상하며 “저는 출연자와 함께 말을 해야하지 않느냐. 그런데 그쪽 사람들하고 말을 못 하게 했다. 말하려고 하면 경비원이 와서 떼어 놓는다. 출연자하고 이야기를 못 나누는 게 제일 곤란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노래 선정에도 애를 먹었다. 죄다 주체 사상이 강한 선전 노래만 선정하더라. 그래서 ‘이건 남과 북이 모두 보는데, 양쪽 모두 아는 노래를 해야하지 않겠나’라고 했는데 그냥 가더라”고 했다. 이어 “그때 CD 몇개를 가져 갔는데, 북한 측에 줬더니 ‘거 참 좋더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송해는 “리춘봉씨가 출연했었는데, 저랑 고향이 같았다. 고향 소식을 듣고 싶었는데 이야기를 못 나누게 해서 답답했다”고 그때를 떠올렸다. 이어 그는 “물어보고 싶었지만, 그분이 곤욕을 치를까 봐 물어보지 못 했다”고 말했다. 황해도 재령 출신인 송해는 1.4 후퇴 때 UN군 화물선을 타고 부산으로 피난왔다가 여전히 고향 땅을 밟지 못한 아픔을 지니고 있다.

송해는 “사실 난 북한 입장에서는 1등 반역자다. 체제가 싫어 남한으로 왔고, 거기다 국방부에 갔고, 거기다가 북한 향해서 총까지 쏘고. 그래서 국가 행사로 북한에 갈 때마다 안 된다고 하더라”고 말해 시청자의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