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빅스 라비, ‘수요미식회’서 소고기 신동으로 등극

빅스 라비가 화려한 입담으로 소고기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수요미식회>에서는 소고기 특수 부위 편이 방송됐고, 게스트로 빅스 라비를 비롯해 라이머, 박정아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라비는 자신을 “빅스 내 평양냉면”이라고 소개하며 하루 한 끼는 소고기를 먹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소고기 특수부위는 남의 돈으로 먹을 때가 제일 맛있다. 소속사 대표님이 ‘뭐 먹고 싶은거 있니?’라고 물을 때나, 또 멤버들과 내기에서 이겼을 때 먹으면 제일 맛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tvN ‘수요미식회’ 방송 캡처

tvN ‘수요미식회’ 방송 캡처

이어 라비는 소고기 굽는 법에 대해 자신만의 노하우를 알렸다. 그는 “나는 고기를 레어로 먹는 편인데, 토시살은 얼마나 굽느냐에 따라 맛이 완전히 달라진다”며, “짧게 구우면 피맛이 돌아 고기를 어른답게 먹는 기분이 들며, 많이 구우면 스테이크를 먹는 듯 한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살치살은 높은 온도에서 앞뒤 겉면을 살짝 코팅하듯 구워야 맛있다”며 토치로 구워도 된다는 팁을 전했다. 이에 요리연구가 홍신애는 “소고기 신동이다”라며 라비의 디테일한 표현을 극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