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따로 또 같이’ 차유람, 남편 이지성에 세 번이나 이별통보한 사연

당구 선수 차유람이 남편 이지성에게 연애 시절 세 번이나 이별통보를 한 사연을 전했다.

차유람-이지성 부부는 16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따로 또 같이>에 출연해 부부 생활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차유람은 이지성과 결혼 전 만남을 상했다. 차유람은 “(남편이)팬심인지 이성적인지 헷갈렸다”며 “확인하려다 계속 만났고 사랑에 빠졌다”고 말했다.

tvN ‘따로 또 같이’ 방송 화면 캡처

tvN ‘따로 또 같이’ 방송 화면 캡처

이에 이지성은 “사랑에 빠지지 않고 나를 많이 아프게 힘들게 했다”고 반박했다.

차유람은 “제가 많이 찼다”고 말했고 이지성은 “세 번을 제가 버림 받았다. 사귀지도 않은 상태에서 네 번 째 만날 때 우리 앞으로 못 만날 것 같다고 하더라. 왜 내가 버림 받을까 싶었다”고 말했다.

차유람은 “이 얘기를 들을 때마다 민망하다. 내가 이상한 여자가 되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만나보니 오빠·동생이 안 되겠다 싶었다”며 세 번의 헤어짐 끝에 이지성과 사랑에 빠졌다고 고백했다.

차유람은 “운동 선수로 중요한 시기였고 체계적으로 계획을 하고 경력을 쌓는 중이었다”며 “주변 상황 때문에 두 번 거절했고, 세 번째에는 가족이 설득이 안 됐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