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김재중, ‘코로나19 감염’이 만우절 장난? 도 넘은 장난 이미 전적 있었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가수 김재중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만우절 장난을 쳐 질타를 받고 있다.

1일 김재중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저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며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 였다”고 적었다. 김재중은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지,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 뿐”이라며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같은 판단이 지금의 저를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금 병원에 입원해있다”고 적어 팬들의 걱정을 샀다. 해당 소식이 이슈가 되자 김재중은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해 드리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만우절 장난 소식이 전해지며 팬들은 가슴을 쓸어내렸지만 누리꾼들은 김재중을 향한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김재중 트위터

김재중 트위터

김재중의 만우절 장난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었다. 2014년 김재중은 트위터에 “3년 안에 결혼한다”는 글과 함게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김재중이 한 여자아이의 볼에 입 맞추고 있다. 이것은 김재중이 팬들을 위해 벌인 깜짝 만우절 장난으로 알려져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이어 지난 2017년 김재중은 대만 콘서트 중 바닥에 쓰러지고 경호원들까지 무대에 오르며 공연은 중단됐고 긴박한 분위기를 연출해 팬들을 놀라게 했다. 하지만 잠시 후 다시 음악이 시작되며 김재중은 무대에 올랐다. 이는 만우절 장난이었으며 대만 가오슝 팬들을 위해 준비한 김재중의 장난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도 넘은 만우절 정난에 누리꾼들은 “김재중씨 사람들에게 영향력을 줄수있는 연예인이 지금 코로나 19로 힘들게 사는 국민들 앞에서 만우절 장난을 하다니 경솔하고도 무지 하군요.. 날짜가 어떻게 가는지 오늘이 만우절인지도 댁 때문에 알았어요!” “김재중씨 만우절 장난 처벌하시는거죠??” “김재중 저걸 만우절 장난이라고 한거야? 진짜 어이가 없다” “헐.. 미친... 아무리 만우절이라지만 해도될 장난이 있고 하면 안될 장난이 있는건데..” 등의 반응을 보이며 질타를 보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