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데미 무어 “아름다운 내친구 프레스턴, 편히 잠들어”…과거 커플 사진도 공개

할리우드 톱 배우 데미 무어가 15일 친구 켈리 프레스턴의 죽음을 애도하며 과거 브루스 윌리스와 부부 시절 함께 찍었던 커플 사진을 공개했다. 무어 트위터

할리우드 톱 배우 데미 무어가 15일 친구 켈리 프레스턴의 죽음을 애도하며 과거 브루스 윌리스와 부부 시절 함께 찍었던 커플 사진을 공개했다. 무어 트위터

할리우드 톱 배우 데미 무어(58)가 유방암으로 세상을 떠난 친구 켈리 프레스턴을 추모했다. 무어는 동갑내기 절친의 죽음을 애도하며 브루스 윌리스와 이혼하기 전에 존트라볼타-프레스턴 커플과 함께 찍었던 사진까지 공개했다.

무어는 15일 자신의 트위터에 과거 프레스턴 부부와 함께 찍은 커플 사진을 올렸다. 이사진에는 무어의 전 남편 윌리스가 장녀 루머를 들고 있고 프레스턴이 장난스럽게 아이의 발을 깨물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데미 무어와 존 트라볼타는 밝게 웃고 있다.

무어는 이 사진과 함께 “세상은 이 땅에서 가장 아름답고 친절하며 너그럽고 부드러운 영혼 하나를 잃었다. 편히 잠들어, 우리는 당신이 그리울 거야♥”라고 글을 썼다.

무어와 윌리스, 트라볼타와 프레스턴 커플은 1980~1990년대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간판 배우 커플로 꼽혔다. 1987년 윌리스와 결혼한 무어는 2000년에 이혼했다. 이후에도 이들은 친구처럼 지내고 있다. 프레스턴은 1991년에 트라볼타와 결혼했다.

할리우드 톱 배우 데미 무어가 15일 트위터를 통해 친구 켈리 프레스턴의 죽음을 애도했다.  무어 트위터

할리우드 톱 배우 데미 무어가 15일 트위터를 통해 친구 켈리 프레스턴의 죽음을 애도했다. 무어 트위터

프레스턴은 2년 전부터 남몰래 유방암 투병을 해오다 지난 13일 사망했다. 존 트라볼타는 아내의 사망 직후 “내 아름다운 아내 프레스턴이 유방암 투병 중 사망했다는 소식을 알리게 돼 비통한 마음을 감출 수 없다”면서 “주변의 도움과 응원 덕분에 병마와 싸웠다. 나와 내 가족은 아내의 병 치료에 힘써준 모든 의료진들에게 감사를 드리며 그의 곁을 지켜준 많은 친구들에게 감사를 드린다”라고 밝혔다.

프레스턴은 ‘제리 맥과이어’ ‘잭 프로스트’‘낫씽 투 루즈’ ‘아문센’ ‘더 캣’ ‘애딕티드 러브’ ‘왓 어 걸 원츠’ ‘카지노 잭’ 등에 출연했다. 2018년 ‘고티’에서 존 고티 역을 맡은 남편 존트라볼타의 아내 빅토리아 고티로 출연한 게 마지막 작품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