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동하, 장애학생 학폭 논란 “커터칼 달군 뒤 지져…”

배우 동하. 소속사 제공.

배우 동하. 소속사 제공.

‘학폭 의혹’이 불거진 배우 동하에 대한 추가 폭로가 등장했다. 이번엔 장애학생을 폭행했다는 주장이어서 파장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10일 세계일보에 따르면 자신을 왜소한 체격에 중증 지적장애를 가지고 있다고 밝힌 누리꾼 A씨는 신입생 오리엔테이션날 동하에게 배를 주먹으로 맞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나는 괴롭혀도 되는 애라는 이야기를 듣고 그런 것 같았다”고 말했다.

A씨는 “고2때 동하가 커터칼을 라이터로 달군 뒤 팔뚝 같은 곳을 지졌다”면서 “나 말고 다른 친구도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옥상으로 불러낸 뒤 기절하기 직전까지 목을 조른 적도 있고, 교실에 있던 의자로 내리 찍은 적도 있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한편, 동하는 최근 커뮤니티에 올라온 폭로글로 인해 학폭 논란에 휩싸였다. 소속사 측은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알게됐고,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했으나 대답은 동일했다”며 학폭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나 동하의 학폭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B씨는 “소속사 측에서 글쓴이가 아닌 유포자를 고소하겠다고 했다”고 주장하며 추가 폭행을 이어갔다. 그는 “동하가 12년 전 삼성동 코엑스 한 레코드사 앞에서 제 뺨을 때려 폭행했고 욕설과 폭언을 해 모욕했다”며 “소속사에서 ‘사실무근’이라는 공식 입장을 전달한 동하의 후한무치한 행태에 분노하고 있을 피해자와 연대해 본인이 직접 입장을 철회하고 사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동하 소속사 측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