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불화설’ 에릭·김동완, 손하트로 화해 인증

김동완 유튜브 채널

김동완 유튜브 채널

최근 불화설을 겪었던 그룹 신화의 에릭과 김동완이 다정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김동완은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2021 live 당신의 목소리 그 세번째 시간’이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는 에릭과 앤디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에릭은 인사 후 갑자기 물을 한 번에 마시는 개인기를 보여줬다. 급기야 그는 대본을 집어던지고 집에 가겠다면서 상황극을 펼치는 등 특유의 예능감을 발휘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에릭과 김동완은 팬들의 요구에 화해의 의미로 손하트를 그리기도 했다. 그러면서 “귀 정도는 붙일 수 있다”고 재치있게 말해 팬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신화의 불화설은 멤버 에릭과 전진이 지난 1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설전을 벌이며 비롯됐다. 두 사람은 6년간 연락을 이어오지 않았다며 불화를 인정했지만 그룹 해체는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취해 해체설을 종식시켰다. 이후 두 사람은 화해하는 모습을 보이며 팀 내 불화설 및 해체설을 일단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