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BTS 패러디’ 칠레 TV쇼 인종차별 또 터졌다

칠레 코미디 TV쇼 ‘MiBarrio’에서 BTS를 패러디한 개그맨들이 인종차별 발언을 웃음소재로 삼아 글로벌 팬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 사진 SNS

칠레 코미디 TV쇼 ‘MiBarrio’에서 BTS를 패러디한 개그맨들이 인종차별 발언을 웃음소재로 삼아 글로벌 팬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 사진 SNS

칠레 코미디 TV쇼에서 방탄소년단을 패러디해 아시안 인종차별을 웃음 소재로 삼아 글로벌 팬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칠레 팬덤은 SNS를 통해 “지난 밤(11일, 한국시간) 칠레 코미디 TV쇼 ‘MiBarrio(미바리오)’에서 BTS를 패러디하며 대부분의 농담 속에 언어 조롱을 포함한 인종차별, 외국인 공포증을 웃음 소재로 삼았다”며 해당 프로그램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는 K팝 패션을 연상케하는 의상을 입은 5명의 남성 코미디언이 토크쇼에 출연한 상황을 콩트로 선보였다. 사회자가 이름을 물어보자 이들은 각각 김정원(One), 김정투(Two), 김정쓰리(Three)…라고 소개하자 사회자는 “북한 지도자 이름에 숫자를 붙인 것 아니냐”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들은 우리나라의 특수한 남북 분단 상황을 웃음 소재로 삼으며 비하했다.

또한 사회자가 “진짜 이름을 말하라”고 하자 이들은 “V, 정국, 어거스트D, 제이홉, 진” 등을 언급하며 자신들이 방탄소년단을 패러디하고 있음을 전했다. 또한 ‘모든 사람이 배우고 싶어하는 한국어를 말해보라’는 주문에 한 개그맨이 중국어 성대모사를 하기 시작했다. “무슨 뜻이냐?”는 사회자 질문에 그는 “나 백신 맞았어”라며 엄지를 치켜들었고 출연자들은 모두 웃음을 터뜨렸다. 코로나19 상황에 빗대어 아시안을 비하하는 명백한 인종차별 발언이었다.

칠레 코미디 TV쇼 ‘MiBarrio’에서 BTS를 패러디한 개그맨들이 인종차별 발언을 웃음소재로 삼아 글로벌 팬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 사진 SNS

칠레 코미디 TV쇼 ‘MiBarrio’에서 BTS를 패러디한 개그맨들이 인종차별 발언을 웃음소재로 삼아 글로벌 팬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 사진 SNS

글로벌 팬들은 “전 세계적으로 겪고 있는 아시아 공동체에 대한 차별적 공격이 예민한 상황에서 BTS의 이름과 전염병 관련한 소재로 농담을 삼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프로그램을 비난했다.

지난 2월에는 독일 라디오 바이에른3의 진행자인 마티아스 마투시크(Matthias Matuschik)가 방탄소년단이 MTV ‘언플러그드’에 출연해 ‘픽스 유’를 부른 것을 두고 ‘신성모독’이라 비난하며 “앞으로 20년 동안 북한에서 휴가를 보낼 것”, “방탄소년단(BTS)는 코로나10와 같은 줄임말, 이들로부터 치유해줄 백신이 필요하다”는 등 인종차별 발언으로 대중의 질타를 받고 사과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30일 공식 SNS를 통해 미국, 유럽 등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아시안 혐오 범죄를 규탄하는 해시태그 #StopAsianHate #StopAAPIHate로 입장을 전했다. 이들은 “저희는 아시안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당한 기억이 있다. 길을 걷다 아무 이유 없이 욕을 듣고 외모를 비하당하기도 했다”며 “인종이 다르다는 이유로 증오와 폭력의 대상이 된다는 건 저희가 감히 표현할 수 없는 고통”이라 언급하고 인종차별과 폭력에 반대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