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인터뷰] ‘빈센조’ 곽동연 “송중기 내공 어마어마하다”

배우 곽동연. 사진 H&엔터테인먼트

배우 곽동연. 사진 H&엔터테인먼트

배우 곽동연이 ‘빈센조’에서 함께 열연했던 송중기, 옥택연과의 브로맨스를 전했다.

tvN 토일극 ‘빈센조’에서 인상깊은 연기로 호평을 받은 곽동연은 ‘스포츠경향’과의 인터뷰에서 “현장에서 존경하는 수많은 선배와 훌륭한 제작진과 함께 하며 연기 인생 전환점을 맞은 것처럼 많은 것을 배웠다”고 전했다.

옥택연에 대해 그는 “많은 분들이 아시겠지만 밝고 유쾌한 에너지를 가진 분”이라면서도 “현장에서 편하게 대해주셨지만 극중 ‘준우’에게 애정이 하나도 없는 캐릭터라 너무 많이 친해지는 것을 경계했다. 극중 관계에서 안 보일 수 없는 부분이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또 송중기는 ‘항상 배려해준 선배’라고 칭했다. 곽동연은 “내공이 어마어마하시다. 만날 때마다 ‘하고 싶은 거 다해라, 맞춰줄 것’이라는 말을 늘 했다. 덕분에 좋은 브로맨스가 완성된 것 같다. ‘방송 잘 보고 있다’는 얘기를 해주셔서 힘이 솟았다”고 전했다.

그는 “연기 교과서를 보는 듯한 송중기 선배, 늘 밝은 현장 에티튜드를 보여준 옥택연 형까지, 이번 작품을 통해 개인적으로도 많은 성장을 했다”고 밝혔다.

곽동연은 작품 속 ‘남자배우 복’ 많다는 의견에 대해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차기작도 ‘6/45’라는 군인 소재 영화를 하게 되어 유독 많은 형들을 만났다. 어떤 배우와도 잘 어울리는 ‘케미의 왕’이란 수식어를 노리고 있다”는 포부를 전했다.

관련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