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종합] 마미손→양동근 ‘이머전시’, 레전드 힙합 시트콤의 서막

티빙 제공

티빙 제공

힙합 메디컬 시트콤 ‘이머전시’의 화려한 막이 올랐다.

티빙 오리지널 시트콤 ‘이머전시’ 제작발표회가 8일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조우리 PD를 필두로 가수 양동근, 카더가든, 뱃사공, 유키카, 오메가사피엔, SF9 주호, 배우 김희정, 임플란티드 키드가 참석했다. 마미손은 개인 일정상 불참했다.

‘이머전시’는 한국 힙합계의 과열경쟁 속 지쳐버린 래퍼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표방한다. 시트콤 장르 속 ‘Dr. 양 멘탈케어센터’라는 병원을 배경으로 래퍼들의 고민을 유쾌하게 풀어나간다. 힙합 프로그램의 대명사라고 할 수 있는 Mnet 음악 프로그램 ‘쇼미더머니’의 10주년 프로젝트 기획인 만큼 이와 동일한 세계관을 바탕으로 진행된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양동근과 임플란티드 키드의 인터뷰로 포문을 열었다. 양동근은 “마음이 약한 래퍼들을 치유해주고자 병원을 설립했다”며 ‘Dr. 양 멘탈케어센터’의 취지를 설명했다.

그런가 하면 ‘이머전시’의 수장 양동근은 방문해주길 바라는 게스트로 매드클라운을 꼽았다. 양동근은 “개인적으로 매드클라운 씨가 병원을 찾아줬으면 좋겠다. 매드클라운 씨가 무슨 이유인지 모르겠지만 두문불출이다”며 장난스레 말했다. 이에 임플란티드 키드는 빈지노를 함께 언급하며 “빈지노 형도 보고 있다면 한 번쯤 와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개인적 친분이 있냐는 양동근의 질문에 임플란티드 키드는 “빈지노 형, 내 문자 좀 그만 무시해라”고 소리쳐 현장을 박장대소하게 만들었다.

조우리 PD는 “‘쇼미더머니’가 담을 수 없는 내용을 다양하게 담고자 OTT 형식을 따르게 됐다”며 방송 취지를 전했다. 이어 “원래는 타이트한 대본으로 시작했는데, 그래서 배우 분들이 곤혹스러우셨을 것”이라며 “이후 리얼리티 촬영 방식으로 한큐에 찍는 방식으로 변경했다. 래퍼들의 날 것 그대로 모습을 담고 싶은 의도였다”고 설명했다. 이에 배우 김희정은 “처음 제안을 받고 어떻게 이야기가 풀릴지 고민을 많이 했다”며 “그러나 막상 촬영을 시작하니 정말 재밌었고, 출연진들간 호흡이 잘 맞아서 편했다”고 호응했다.

조우리 PD는 게스트로 섭외한 래퍼들과의 비하인드를 꺼내기도 했다. 그는 “상담할 점이 있으실 것 같은 래퍼들을 고려해 게스트를 섭외했다. 물론 네임드도 무시하지 못했지만, 그보다 진솔한 이야기를 꺼낼 수 있는 분을 우선적으로 초대했다”며 게스트 섭외 기준을 밝혔다. 이어 “빈지노 씨, 이센스 씨, 국힙원탑 아이유 씨도 와주셨으며 좋겠다”며 앞으로 바람을 드러냈다.

티빙 제공

티빙 제공

티빙 제공

티빙 제공

양동근은 MBC ‘뉴논스톱’ 이후 20여년 만의 시트콤 컴백이다. 양동근은 “시트콤이 사라진지 오래인데 오랜만에 참여하게 돼서 감회가 새로웠다. 또 힙합 메디컬 방식이라는 참신한 콘셉트가 인상 깊어 재밌겠다는 기대감이 들었다”며 “젊기에 그것이 아름답기에 할 수 있는 래퍼들의 고민이 담겼으니 많이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함께하지 못한 마미손이 영상 편지로 소감을 전해 이목을 끌었다. 마미손은 “‘이머전시’를 통해 저의 대배우로서 긴 여정이 시작됐다. 평소 존경했던 양동근 선배님과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저도 앞으로 대배우가 되기 위해 정진하겠다”며 “제 경쟁 상대는 배우 조현철”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뱃사공, 카더가든, 오메가사피엔은 ‘이머전시’를 계기로 첫 연기에 도전한다. 뱃사공은 소감과 함께 5회에서 중도 하차한 사연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페이크 다큐인지 알았는데 연기인지 몰랐다. 그래서 살짝 당황했고 미숙했다. 결국 5화까지 밖에 출연하고 하차했다”며 웃으며 말했다. 이에 조우리 PD는 “나쁘게 하차한 것은 아니다”며 “처음에 출연하기로 했을 때 부담되거나 어려우면 중도 하차를 할 수 있도록 계약했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뱃사공은 “연기가 정말 어려웠다”며 “아마 다시 연기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혀를 내둘렀다.

카더가든 또한 뒤이어 첫 연기 도전 소감을 전했다. 그는 “대본을 숙지하는 게 긴장이 되니 머릿 속에 되뇌이던 걸 뱉어내기 급급해 감정을 풀고 캐릭터를 해석하는 게 어려웠다. 그래도 재밌는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오메가사피엔은 “평소 연기를 하고 싶었다. 그간 뮤직비디오 촬영을 통해 연기를 접한 적은 있지만 대본을 보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기회를 계기로 오디션에도 참여하고 싶다”며 배우로서 포부를 드러냈다.

끝으로 조우리 PD는 “이 프로그램 자체가 편견에서 시작됐다. 힙합하는 사람들, 왜 그럴까라는 대중의 인식에서 시작했다. 쇼미더머니가 담지 못하는, 차트, 외양을 떠나 래퍼의 삶의 방식을 사람들이 쉽게 받아들이길 바랐다. 트러블 메이커, 불의의 사건 뒤에 숨어있는 래퍼들의 진면목을 시트콤이라는 콘셉트 안에서 재미나게 바라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이머전시’의 관전포인트를 전했다.

한편 ‘이머전시’는 오는 22일 티빙에서 첫 공개된다.